초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초가

초가(草家)는 볏짚·밀짚·갈대 등으로 지붕을 이은 이다. 단열이 잘 되기 때문에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 하지만 썩기 쉬워 한두 해마다 바꿔주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초가는 선사 시대 집이 생겼을 때부터 짓기 시작해서 20세기 중반까지 한국의 대표적인 서민 주택이었다.

지붕을 얹을 때 쓰는 재료를 '이엉'이라고 하는데, 이엉은 볏짚 따위를 말려 엮은 것을 말한다. [1][2]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철우 (2015년 12월 10일). “[포토]의령 조씨고가 초가지붕으로 새단장”. 《뉴스1》 (부산·경남). 2016년 12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 이종영 (2014년 12월 23일). “세계유산 안동 하회마을, 초가지붕 새 단장”. 《KBS》. 2016년 12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