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금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가증권
Vereinigte Ostindische Compagnie bond.jpg

채권
주식
투자신탁
파생상품
구조화 금융
정부기관 증권

금융 시장

상품 시장
선물 시장
외환 시장
장외거래
주식 시장
채권 시장
현물 시장

채권

이자 지급 방법에 의한 분류
고정 금리 채권
변동 금리 채권
할인채
인플레이션 연계 채권
기업어음
영구채

발행 주체에 의한 분류
국채
지방채
회사채

주식

공매도
기업공개 (IPO)
주식

투자신탁

뮤추얼 펀드
인덱스 펀드
상장지수 펀드 (ETF)
폐쇄형 펀드
원금보장형 펀드 (세그 펀드)
헤지 펀드

구조화 금융

증권화
자산 유동화 증권 (ABS)
주택 저당 증권 (MBS)
상업용 부동산 저당 증권

트량슈
부채 담보부 증권 (CDO)
펀드 담보부 증권 (CFO)
다계층 증권 (CMO)

신용 연계 채권
무담보채
정부기관 증권

파생상품

선도 계약
선물
신용 파생상품
옵션
워런트
통화 스와프
혼합 증권

v  d  e  h

채권(債券, 영어: bond)은 금융에서 유가 증권의 하나로 지급청구권이 표시된 채무증권이다.[1] 공인된 채권 발행자는 채권 보유자에게 일정한 계약기간 동안 빚을 지는 것이며, 만기일에 보유자에게 원금과 이자(쿠폰)를 지불해야 한다. 즉 정해진 기간내에 빌린 돈과 이자를 갚겠다는 계약 형식이다.

따라서 채권은 대부(貸付)와 비슷하다. 즉 채권 발행자는 돈을 빌린 사람이고, 채권 보유자는 돈을 빌려준 사람이다. 그리고 쿠폰은 이에 따르는 이자이다. 채권을 통해 채무자는 국공채의 경우처럼 장기 투자에 필요한 외부의 재원을 얻을 수 있으며, 현재 지출에 돈을 댈 수도 있다.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CP)은 채권이 아니라 화폐 시장의 수단으로 인정된다.

채권과 주식 모두 유가 증권이지만 차이가 있다. 주식 보유자는 해당 회사의 주주로서 일정한 소유권이 있지만, 채권 보유자는 단지 채권자일 뿐이다. 다른 차이로는 채권은 주로 정해진 기간이 있어 만기가 있지만, 주식은 거의 영구적으로 기능할 수 있다. 콘솔 공채(console bond)는 예외인데, 이 채권은 만기가 없다.

채권은 만기(terms of maturity), 신용위험(credit risk), 과세(tax treatment) 등에 따라 구분된다.

종류[편집]

  • 발행주체에 따라 : 국채, 지방채, 특수채, 통안채, 금융채, 회사채, 외국채
  • 이자지급방법에 따라 : 이표채, 할인채, 복리채, 단리채, 거치분할상환채
  • 상환기간에 따라 : 단기채, 중기채, 장기채
  • 모집방법에 따라 : 사모채, 공모채
  • 보증유무에 따라 : 보증사채, 무보증사채
  • 액면이자 확정여부에 따라 : 확정금리채, 변동금리채, 역변동금리채
  • 원금상환방식에 따라 : 만기일시상환채, 액면분할상환채
  • 발행가액에 따라 : 액면발행채, 할인발행채, 할증발행채

각주[편집]

  1. 《알기쉬운 채권투자》, 김형철 저, 신론사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