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셸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찰스 먼로 셸던(Charles Monroe Sheldon, 1857년 2월 26일 ~ 1946년 2월 24일)은 미국 조합교회(Congregational churches)목사이자, 사회복음주의운동(Social Gospel movement)지도자이다.

A 1913 photograph of Sheldon

교육과 목회[편집]

셸던은 앤도버 필립스 아카데미를 졸업하였으며,19세기 후반 접한 기독교 사회주의(Christian Socialism)의 옹호자가 되었다. 그의 신학적 관심사는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교리를 강조함에 따른 실재적인 윤리적 삶이었다.[1]1880년대 20대의 청년 목사 찰스 셸던은 캔자스 주 토피카(Topeka)의 조합교회에서 설교를 하였는데, 설교의 기본적 주제는 '예수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근거한, 윤리적 결정이었다.

신학[편집]

설교의 주제는 1895년에 발표된 소설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했을까》로 소설화되었다.설교의 기풍는 개인적인 구원이 아닌, 기독교인성직자가 가난과 착취 그리고 비리에 마주쳤을때의 도덕적 결정에 대해 말하고 있다. 즉, 기독교인으로서 도덕적 결정을 해야 할 때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이다. 셸던의 신학적 관심은 그의 사회적 관심사가 반영된 것이었으며, 사회복음주의를 창시한 신학자 월터 라우셴부시(Walter Rauschenbusch,1861년-1918년)에게 영감을 주었다. 라우셴 부시 자신도 셸던이 자신의 사상적 근원이 되었음을 인정한 바 있다.

신문 발행[편집]

1900년 그는 토페카 데일리 캐피털(Topeka Daily Capital)의 편집자가 되었다. 이후 12,000부에서 387,000부로 엄청나게 발행 부수가 늘어나, 시카고, 일리노이주, 뉴욕에서 120,000장이 인쇄되었다.

주석[편집]

  1. 실제 《그분의 발자취를 따라서》를 보면 헨리 맥스웰 목사가 시카고 어느 교회에서 기독교인의 신앙실천을 강조하는 설교를 하면서, 예수의 육체적 수난과 성부에게 버림받았다는 정신적 고통을 언급하고 있다.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