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후와 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징후와 세기
แสงศตวรรษ
감독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각본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촬영 사욤브 묵딥롬
편집 리 차타메티쿤
개봉일 2006년 8월 30일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시간 105분
국가 태국의 기 태국
언어 태국어

징후와 세기(태국어: แสงศตวรรษ, Syndromes and a Century, 태국어 원제의 뜻은 세기의 빛[1])는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감독의 2006년 영화이다. 2006년 8월 30일 제63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서 초연되었다.

아피찻퐁은 이 영화를 자신의 부모에게 헌정했다. 영화는 두 부분으로 나뉘는데, 태국의 시골 병원과 방콕의 병원을 각각 배경으로 한다.

검열[편집]

2007년 4월 19일 방콕에서 개봉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태국 검열 위원회가 4개 장면을 자를 것을 요구하여 무기한 연기되었다. 아피찻퐁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자국에서의 영화 배급을 취소했다.[2] 검열을 요구한 4개 장면은 다음과 같다.

  • 의사가 병원에서 음주하는 장면
  • 의사가 병원에서 키스하는 장면
  • 승려가 기타를 연주하는 장면
  • 승려가 원격 조종 비행 접시를 가지고 노는 장면

2008년 4월 방콕파라곤 시네플렉스에서 검열판으로 개봉됐다. 아피찻퐁은 검열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검열된 4개의 장면을 검은 화면으로 대체했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