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강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진주강씨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주 강씨(晉州 姜氏)
진양 강씨(晋陽 姜氏)
진주 강씨의 종문.
진주 강씨의 종문.
관향 경상남도 진주시
시조 강이식(姜以式)
주요 중시조 강민첨(姜民瞻), 강계용(姜啓庸), 강위용(姜渭庸), 강원용(姜遠庸), 강궁진(姜弓珍)
주요 집성촌 평안북도 정주시
함경남도 북청군
경상남도 남해군, 진주시
경상북도 안동시, 영풍군
전라북도 순창군
주요 인물 강맹경, 강희안, 강희맹, 강구손, 강홍립, 강항, 강세황, 강필리, 강위, 강대련, 강동희, 강영훈, 강만수, 강재섭, 강운태, 강명순, 강기갑, 강승규, 강기정
인구(2015년) 1,161,326명

진주 강씨(晉州 姜氏)는 고구려 병마도원수(兵馬都元帥) 강이식(姜以式)을 시조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시조[편집]

강이식 장군(진주 봉산사)

시조는 고구려 병마도원수(兵馬都元帥)를 역임한 강이식(姜以式) 장군이다. 강이식597년(고구려 영양왕 8년) 수 문제가 침략의 야욕을 품고 무례한 국서(國書)를 고구려에 보내오자, "칼로써 대답하자"고 주장하며, 이듬해 병마원수(兵馬元帥)로서 정병 5만 명을 이끌고 참전하였다. 이듬해에는 대병력을 이끌고 요서(遼西)에서 수나라 요서총관 위충(韋沖)과 교전한 뒤, 임유관(臨谕關)으로 거짓 후퇴하였다가 다시 수군을 이끌고 바다로 나가 수나라 수군총관 주나후(周羅喉)의 30만 수군을 크게 격파하고 개선하였다. 신채호(申采浩)의 《조선상고사(朝鮮上古事)》에 따르면, 묘(墓)는 만주(滿洲) 심양현(瀋陽縣) 봉길선 원수림 역 앞에 병마원수강공지총(兵馬元帥姜公之塚)이라는 큰 비석이 있었다고 하나, 중국 문화혁명 때 소멸되고, 돌조각과 거북좌대만 묘역에 남아 있다.

득관조[편집]

강씨가 진주에 세거한 것은 고구려 멸망 이후 당제가 안동지방 준재(俊才)를 발탁하기 위해 실시한 과거에서 강진(姜縉)이 650년 경에 출생하여, 당제가 안동도호부평양으로 옮기기 전인 676년 전에 이미 과거에 장원급제한 후 태중대부 판내의령 (太中大夫判內議令)을 역임하다가 진양후(晋陽候)에 봉해진 이후이다. 이 때부터 진주강씨의 본관을 진주(晉州)로 하게 되었다.[1]

분파[편집]

  • 은열공파(殷烈公派) - 강민첨(姜民瞻)
  • 박사공파(博士公派) - 강계용(姜啓庸)
  • 소감공파(少監公派) - 강위용(姜渭庸)
  • 시중공파(侍中公派) - 강원용(姜遠庸)
  • 인헌공파(仁憲公派) - 강궁진(姜弓珍) - 강감찬(姜邯贊)

박사공파는 어사공파(御使公派)라고도 하며, 시중공파는 관서대장군파(關西大將軍派)라고도 한다. 인헌공파는 본래 금천 강씨(衿川姜姜)이다.

본관[편집]

진주(晋州)는 경상남도 서부에 위치한 지명이다. 본래 백제의 거렬성(居烈城)이다. 663년(문무왕 3) 신라에 편입되어 거타주(居陀州)가 설치되었으며, 685년(신문왕 5)에 청주(菁州)를 설치하였다가, 757년(경덕왕 16)에 강주도독부(康州都督府)로 개칭되었다가 혜공왕 때 청주(菁州)로 개칭되었다. 고려 건국 후 940년(태조 23)에 다시 강주로 환원되었고, 983년(성종 2)에 12목의 하나인 진주목으로 개편하였다. 995년(성종 14)에는 정해군(定海軍)이라 하고 절도사(節度使)를 두어 산남도(山南道)에 속하게 하였다. 1012년에 안무사(按撫使)로 고쳤다가, 1018년(현종 9)에 진주목으로 복구되었다. 1392년(태조 1) 조선 건국 후 신덕왕후 강씨(康氏)의 내향(內鄕)이므로 진양대도호부(晉陽大都護府)로 승격하였다. 그러나 1402년(태종 2)에 진주목으로 환원되었다.

세종실록지리지에 경상도 진주목의 토성(土姓)으로 (鄭)·(河)·강(姜)·(蘇) 4성이 기록되어 있다.[2]

1896년 경상남도 진주군으로 개편되었다. 1939년 진주읍이 시로 승격하면서 나머지 지역이 진양군으로 개칭되었으며, 1995년 진양군이 진주시에 통합되었다.

항렬자[편집]

  • 은열공파(殷烈公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