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행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지연행동은 해야할 일을 불필요하게 미루는 것을 말한다.[1][2] 이는 주로 더 즐거운 일을 덜 즐거운 일보다 먼저하거나 덜 중요한 일을 더 중요한 일보다 먼저하는 습관이다. 따라서, 이렇게 미루어진 일은 미래에 더 급한 일이 된다. 종종 지연행동은 최종기한 직전의 마지막 순간까지 나타난다. 지연행동은 삶의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날 수 있다. 지연행동은 죄책감, 무능함, 우울감 혹은 스스로에 대한 회의감을 느끼게 만든다.[2][3]

종류[편집]

지연행동의 종류는 다음 다섯 가지가 있다.[3]

  • 학업적 지연행동(academic procrastination) : 과제 또는 공부에 관련된 지연 행동. 필요 이상의 시간을 쓰거나 해야되는 것 이외의 활동을 하는 것도 포함한다.
  • 일반적 지연행동(general procrastination) : 반복적인 일상 과제들에 대한 지연 행동.
  • 결정 지연행동(decisional procrastination) : 제 시간에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것.
  • 신경증적 지연행동(neurotic procrastination) : 인생의 중요한 결정을 미루는 것.
  • 강박적 지연행동(compulsive procrastination) : 결정 지연, 행동 지연이 동시에 나타나는 것.

과정[편집]

사람마다 차이가 있으나, 지연행동자는 대체로 다음과 같은 사고과정을 반복적으로 거친다.[3]

  1. 초기에는 희망적
  2. 초기에 미룸으로써 약간의 희망이 있지만 계획대로 하지 않음에 따른 불안감, 시작에 대한 압박감 발생
  3. 여전히 시작을 못하는 경우 후회감, 미래에 대한 걱정·불안 생김
  4. '아직 시간이 있다'고 희망을 놓지 않음. 그러나 죄책감, 수치심이 있음
  5. 자신에게 자기통제력, 용기, 행운 등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갖게 됨
  6. 과제를 할 것인지 포기할 것인지 고민·선택
  7. 과제를 실행하든 포기하든, 다음번 과제는 미리미리 잘 할 것이라고 생각

유병률[편집]

1984년 미국 버몬트 주립대학의 지연행동에 대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46%의 피험자들[2]이 "항상" 혹은 "거의 항상" 문서 작성을 미루는 한편, 30%에 가까운 27.6%와 30.1%의 피험자들은 각각 시험 공부와 주간 과제를 미룬다고 응답했다. 거의 1/4의 피험자들이 같은 종류의 일에 대해서 지연 행동으로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약 65%는 문서를 작성할 때 지연행동을 줄이고 싶어 했고, 약 62%는 시험 공부에 대해서, 약 55%는 주간 과제에 대해서 같은 응답을 했다.[4]

1992년의 한 연구 결과에서는 설문 대상이었던 학생들 중 52%가 어느 정도 혹은 강력하게 지연행동과 관련한 도움을 필요로 했다.[5] 이 연구 결과에서는 80%에서 95%의 대학생들이 지연행동을 보이고, 약 75%는 스스로 지연행동자라고 판단했다.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다른 연구 결과에 의하면, 지연행동은 학생들이 스스로 그 일을 하는데 필요한 능력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일보다 학생들이 즐겁지 않다고 생각하거나 부담스럽다고 생각하는 일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6]

행동 기준[편집]

2007년 그레고리 슈라프, 테레사 와드킨스, 로리 올라프슨은 학문적 지연행동에 대한 세 가지 행동 기준으로 반생산적 행동, 불필요한 행동, 그리고 지연되는 행동을 제시하였다.[7] 스틸은 지연행동을 정의하려는 기존의 시도들을 바탕으로 2007년 연구 결과를 통해서 지연행동은 "지연되었을 때 상황이 악화될 것을 인지함에도 불구하고 의도된 행동들을 자발적으로 미루는 것"이라고 정의했다.[8] 사비니와 실버는 연기와 비합리성이 지연행동의 두 가지 핵심 특징이라고 주장했다. 그들은 일을 미루는데 합리적인 이유가 있다면 지연행동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연행동의 동기에 대한 여러 핵심 이론들과 지연행동에 대한 메타분석적 연구들을 통합하기 위한 접근으로 시간적 동기 이론이 있다. 이 이론은 지연행동의 주요 예측 변수인 기대치, 가치, 그리고 충동성을 하나의 수학 공식으로 정리한다.[8]

극복[편집]

지연행동을 극복하려면 다음과 같은 방법들을 사용할 수 있다.[3]

  • 과제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멈추고 바로 시작하기. 조금 하더라도 좋다.
  • 우선순위에 따라 하기
  • 큰 과제를 작은 부분으로 나누기
  • 현실적 목표 세우기
  • 과제 수행에 드는 시간을 예측해보고 무리한 스케줄 짜지 않기
  • 스스로에게 보상주기

각주[편집]

  1. Olpin and Hesson, 2013
  2. 임성문 (2007). “감각추구, 실패공포, 완벽주의와 대학생의 만성적 지연행동 간의 관계 : 자기효능감의 매개효과”. 《한국청소년연구》 18 (3): 324. 2017년 12월 20일에 확인함. 
  3. 박승호 (2007년 4월 1일). “지연행동 극복하기” (PDF). 서울여자대학교 교수학습지원실. 2018년 1월 27일에 확인함. 
  4. Solomon, L. J.; Rothblum, E. D. (1984). “Academic Procrastination: Frequency and Cognitive-Behavioural Correlates” (PDF). 
  5. Gallagher, Robert P.; Golin, Anne; Kelleher, Kathleen (1992). "The Personal, Career, and Learning Skills Needs of College Students". Journal of College Student Development33 (4): 301–10.
  6. Milgram, Norman A.; Sroloff, Barry; Rosenbaum, Michael (1988년 6월 1일). “The procrastination of everyday life”. 《Journal of Research in Personality》 22 (2): 197–212. doi:10.1016/0092-6566(88)90015-3. 
  7. Schraw, Gregory; Wadkins, Theresa; Olafson, Lori. “Doing the things we do: A grounded theory of academic procrastination.”. 《Journal of Educational Psychology》 99 (1): 12–25. doi:10.1037/0022-0663.99.1.12. 
  8. Steel, Piers. “The nature of procrastination: A meta-analytic and theoretical review of quintessential self-regulatory failure.”. 《Psychological Bulletin》 133 (1): 65–94. doi:10.1037/0033-2909.133.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