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로데 드 로시 트리오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Anne-Louis Girodet autoportrait.jpg

지로데 드 로시 트리오종(Anne-Louis Girodet de Roussy-Trioson, Anne-Louis Girodet-Trioson, 1767년 1월 29일 ~ 1824년 12월 9일)[1]은 프랑스의 화가이다. 다비드의 문하 중 그로, 앵그르, 제라르와 견주는 한 사람인데, 몽타르지에서 태어나 로마에서 배웠다.

그는 한편으로는 문필을 사랑하여 시작(詩作)에도 친근, 제재도 문학적인 것을 취급했다. 그러나 묘사는 외관(外觀)을 어디까지나 단정하게 그리는 스승의 경향을 지키고 있다. <대홍수>는 1810년에 다비드의 <사빈의 약탈>과 동시에 전시되어 상을 탔다. 그의 작품 <엔디미옹의 수면(睡眠)>(1793)은 빛의 효과도 아름답고, 그 당시의 비상한 호평을 얻었으며, 특히 <아탈라의 매장(埋葬)>(1808)이 빛을 일층 짙게 하여 동굴의 음영(陰影)에 조화된 인상(人像)에서 정적의 정다움을 낳고 있다.

각주[편집]

  1. Long, George. (1851) The Supplement to the Penny Cyclopædia of the Society for the Diffusion of Useful Knowledge, C. Knight.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지로데 드 로시 트리오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