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마리앙바드에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지난 해 마리앙바드에서
L'Année dernière à Marienbad
감독 알랭 레네
각본 알랭 로브그리예
출연 델핀 세리그
조르조 알베르타치
사샤 피토에프
촬영 사샤 비에르니
편집 자스민 차스니
앙리 콜피
음악 프란시스 세리그
개봉일 1961년 8월 29일 (1961-08-29) (베네치아 영화제)
1961년 9월 29일 (1961-09-29) (프랑스)
1961년 11월 1일 (1961-11-01) (이탈리아)
시간 94분
국가 프랑스의 기 프랑스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언어 프랑스어

지난 해 마리앙바드에서》(프랑스어: L'Année dernière à Marienbad, 영어: Last Year at Marienbad)는 1961년 개봉한 프랑스, 이탈리아좌안파 영화이다. 알랭 레네가 감독을, 알랭 로브그리예가 각본을 맡았다. 1961 베네치아 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이다.

남자가 여자를 사모하고 경쟁자의 방해를 물리치고 여자를 획득한다는 도식(圖式)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나, 보통의 삼각관계의 드라마와는 전혀 작풍이 다르다. 인물은 이름도 없으며 특정한 개성도 없다. 마리엔바드는 어디에고 실존치 않는다. 작년이란 바로 1년 전의 작년이 아니라 과거의 어떤 때이다. 남자는 남편인 듯한 자가 있는 여자에게 연정을 품는다. 남편에게 승패의 일전(一戰)을 도전당하면 반드시 진다. 남편은 권총의 사격솜씨가 좋고 남자는 그렇지 못하다. 유부녀를 사랑하는 입장이 남자로 하여금 그 성적인 불능의 열등감에 빠지게 하는 듯하다. 남자는 여자를 얻는 데는 성공했으나 바로 그 순간 또다시 여자를 잃는 불안에 떨기 시작한다. 이 영겁회귀의 연애의 상념을 영상화하고 음상화한 영화이기에 관객은 스스로가 주인공 남자로 동화되어서 이 남편 있는 예쁜 여자를 설득시켜보는 입장에 서면 남자의 상념에 공감하고, 레네의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줄거리[편집]

바로크풍의 호화스런 호텔. 돈과 여자가 넘치는 숙박객 중의 한 사나이(알베르타치)는 애타게 찾고 있는 자기의 애인(데리핀 세리그)을 발견하고, "작년에 마리엔바드에서 뵈온 일이 있지요"라고 말을 건넨다. 여자는 이때 "그렇지 않을 걸요"라고 대꾸하나 남자는 계속 말을 이어 나간다. 여자의 남편(사샤 피토에프) 감시하에 끈질기게 지껄이자 여자는 드디어 설복당하고 만다.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고 호텔을 떠나간다.

출연[편집]

주연[편집]

조연[편집]

기타[편집]

  • 미술: 자크 솔니에
  • 의상: Coco Chanel, 버나드 에베인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지난 해 마리엔바드에서"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