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주저(周佇, 미상~1024년 7월 2일(음력 5월 24일[1]))는 송나라 출신의 고려문신이다.

생애[편집]

본래 송나라 온주 사람이다.

1005년(목종 8년)에 장사 배를 따라서 왔는데, 채충순이 왕에게 건의해 예빈주부(禮賓主簿)에 임명되었다.[2][3] 그 후 몇 개월도 안 되어 습유(拾遺) 벼슬을 받았고 마침내 제고(制誥)를 받았다.[3]

1011년(현종 2년), 현종이 거란을 피해 남쪽으로 피난을 갔을 때 하공진이 잡혔다는 소식을 듣고 모두가 뿔뿔이 도망쳤지만 시랑(侍郞) 충숙(忠肅), 장연우, 채충순(蔡忠順), 김응인(金應仁) 등과 함께 왕의 곁에 있었다.[4] 이 공으로 그는 몇 단계를 뛰어 넘어 예부시랑(禮部侍郎), 중추원(中樞院) 직학사(直學士)가 되었다.[5][3] 또한 과거 시험에 호명(糊名)[6] 방식을 채택할 것을 건의했다.[7]

1013년(현종 4년)에는 수찬관에 임명되었다.[8]

1014년(현종 5년)에 비서감(秘書監)이 되었으며, 지공거가 되어 과거 시험을 주관했다.[9]

1015년(현종 6년)에는 「본국 입송 진봉 기거 표」를 지었다.[10]

1018년(현종 9년)에는 우상시(右常侍)가 되었다.[11]

1021년(현종 12년) 6월에는 한림학사(翰林學士) 승지(承旨)가 되었으며,[12], 같은 달에 숭문보국공신(崇文輔國功臣)·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상주국(上柱國)·해남현(海南縣) 개국남(開國男)으로 봉해졌고, 식읍 3백 호를 받았다.[13][3] 8월에는 「현화사비」의 비문을 썼다.[14]

1022년(현종 13년)에는 예부상서(禮部尙書)가 되었다.[15]

1024년(현종 15년) 5월 24일(양 7월 2일)에 사망했다.[1]

평가[편집]

성품이 겸손하고 품행이 공손했으며, 글재주가 뛰어나 외교 문서를 많이 작성했기 때문에 높은 대우를 받았다.[3]

작품[편집]

「본국 입송 진봉 기거 표」는 『동인지문 사륙』과 『동문선』에 실려 있고, 「진봉표」는 『동문선』에 실려 있으며, 「현화사비」의 비문을 썼다.

전기 자료[편집]

  • 『고려사』 권94, 「열전」7, 주저

참고 자료[편집]

  • 『고려사』
  • 『고려사절요』

각주[편집]

  1. 『고려사』 권5, 「세가」5, 현종 15년(1024) 5월 24일(경술)
  2. 『고려사』 권3, 「세가」3, 목종 8년(1005)
  3. 『고려사』 권94, 「열전」7, 주저
  4.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2년(1011) 1월 3일(정축)
  5.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2년(1011) 1월 29일(계묘)
  6. 과거 시험지에 답을 쓴 사람을 알 수 없게 하는 것을 말한다.
  7. 『고려사』 권73, 「지」27, [선거1], 과목1, 현종 2년(1011)
  8.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4년(1013) 9월 27일(병진)
  9. 『고려사』 권73, 「지」27, [선거1], 과목1, 현종 5년(1014) 4월
  10. 이 표문은 『동인지문 사륙』 권2와 『동문선』 권44에 실려 있다.
  11.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9년(1018) 6월 8일(기해)
  12.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12년(1021) 6월 23일(정묘)
  13. 『고려사절요』 권3, 현종 12년(1021) 6월
  14.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12년(1021) 8월 16일(기미)
  15.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13년(1022) 10월 25일(신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