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로버트 조지 "조" 믹(Robert George "Joe" Meek, 1929년 4월 5일 – 1967년 2월 3일)[1]은 영국의 음반 제작자, 음향 엔지니어, 작곡가다. 우주 시대실험 대중음악의 선구자로 평가된다. 또한 오버더빙, 샘플링, 리버브 등 다양한 음반 제작기술의 개발에 관여하여 왔다.[2] 인하여 믹은 역대 가장 영향력 있는 음향 엔지니어로 평가되기도 하며, 녹음 스튜디오 자체를 악기로서 사용한다는 발상을 처음 낳은 인물 중 한 명으로도 평가된다. 개성파 예술인의 면모로도 또한 유명하다.[3]

Johnny Remember Me〉, 〈Just Like Eddie〉, 〈Angela Jones〉, 〈Have I the Right?〉, 〈Tribute to Buddy Holly〉 등 믹이 제작한 싱글이 이렇게 많이 차트에 올랐다. 특히나 그의 자작곡 〈Telstar〉는 미국 핫 100에 처음 1위로 치올려진 영국 록 그룹의 레코드다.[4] 이것은 역시 영국에서도 1위에 올랐고, 5주를 응립하는 데 성공했다. 믹은 이 레코드로 1962년 아이버 노벨 어워드 "가장 많이 팔린 A면" 부문을 수상했다. 대중음악 영화 《라이브 잇 업!》의 음악에도 참여했다. 1960년 콘셉트 앨범 《I Hear a New World》는 혁신적인 일렉트릭 음향을 활용한 것으로, 아쉽게도 생전 완전한 형태로 발매되지 못했다.

프로듀서로서의 성공은 그리 길지 못했고, 그는 점차 빚과 우울증의 늪에 잠겨 갔다. 1967년 2월 3일 음악인 하인즈 버트 소유의 산탄총으로 집 주인 바이올렌 셴턴을 쏘아 죽이고 뒤미처 자신도 자살했다. 믹은 수천에 달하는 녹음물을 미공개 상태로 두고 떠났는데, 이것을 후에 "The Tea Chest Tapes"로 이름 붙여놓고 있다.

2009년 뮤직 프로듀서 가이드는 "뛰어난 프로듀서의 선구자적 정신을 기리는 의미"로 "제작 혁신을 표창하는 조 믹상"을 제정했다.[5] 2014년 《NME》는 가장 위대한 프로듀서로 믹을 선정, "믹은 완벽한 소리를 찾겠다는 목표 하에 끝없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상, 시도했다. ... 그 유산은 오늘날 귀하들이 좋아하는 음악에서 너무나도 쉬 확인이 가능하다."고 이름 높혔다.[6]

각주[편집]

  1. “Joe Meek”. Nndb.com. 1967년 2월 3일. 2011년 10월 27일에 확인함. 
  2. Fact (2013년 2월 28일). “Joe Meek’s experimental pop classic I Hear A New World gets expanded reissue”. 《Fact》. 
  3. Patrick, Jonathan (2013년 3월 8일). “Joe Meek’s pop masterpiece I Hear a New World gets the chance to haunt a whole new generation of audiophile geeks”. 《Tiny Mix Tapes》. 
  4. James E. Perone (2009). 《Mods, Rockers, and the Music of the British Invasion》. ABC-CLIO. 72–쪽. ISBN 978-0-275-99860-8. 
  5. “Brian Eno wins the first Joe Meek award”. Audioprointernational.com. 2009년 1월 3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10월 27일에 확인함. 
  6. Joe Meek (2014년 7월 23일). “The 50 Greatest Producers Ever | No. 1 Joe Meek”. Nme.Com. 2014년 8월 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