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지년(鄭知年, 1395년~1462년) 조선 초기의 문신, 학자. 자(字)는 유영(有永), 호는 노송정(老松亭), 망칠(望七)이다.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1438년(세종 20) 문과에 급제하고 여러 벼슬을 지낸 뒤 중훈대부(中訓大夫) 성균관 사예(城均館司藝)를 거쳐 한림원(翰林院)에 들었다.

증이조판서(贈吏曹判書) 정염(鄭濂)의 아들이고 증병조참판(贈兵曹參判) 정인검(鄭仁儉)의 손자이다. 사후 좌찬성에 증직되고 계림군(鷄林君)에 추봉되었다.

생애[편집]

  • 음서로 관직에 올랐다.
  • 1438년(세종 20) 교도(敎導)로 재직 중 식년 문과에서 하위지(河緯地)·성삼문(成三問) 등과 함께 급제하였다.
  • 1443년(세종 25) 양현고를 담당하던 중 쌀을 몰래 가져다 쓴 일로 탄핵되었다가 용서를 받기도 했다.
  • 1451년(문종 1) 성균관사예(司藝)를 지냈다.
  • 중훈대부(中訓大夫) 성균관사예로 있을 때 단종이 강제로 손위(遜位)하자 전리(田里)로 퇴거하여 경서(經書) 연구에 전념하였다. 정자 이름을 노송정이라 하고, 자호(自號)를 망칠(望七)이라 하였는데, 육현(六賢)에 하나를 첨가한다는 뜻이다.
  • 1457년(세조 3) 주부 벼슬을 하던 중에, 좌익 원종공신 3등에 녹훈되었다. 뒤에 의정부좌찬성에 증직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조부: 정인검(鄭仁儉)
  • 부: 정렴(鄭廉)
  • 모: 최씨(崔氏, 최묵(崔默)의 딸
  • 부인 : 영광(靈光)주씨, 현감(縣監) 주창(周昶)의 딸
  • 아들: 정효항(鄭孝恒)
  • 며느리: 진주강씨, 사정(司正) 강자위(姜自渭)의 딸
  • 아들: 정효상(鄭孝常)
  • 아들: 정효종(鄭孝終)
  • 아들: 정효본(鄭孝本)
  • 외조부: 최묵(崔默)
  • 장인: 주창(周昶)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