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일근 시인의 사진. 동아일보 출처
Picto infobox auteur.png
정일근
직업 시인, 교육인
국적 대한민국
장르 시, 동화

정일근 (1958년 7월 28일 경상남도 진해 ~ )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경남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했으며,  1984년 『실천문학』에  <야학일기> 등 7편의 시를 발표하고 198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유배지에서 보내는 정약용의 편지>라는 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1] 울산경상남도의 지역 작가로 알려져 있으며[2] 현재 ‘시힘’의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외에도 경남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를 거쳐 경남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시인협회 이사, 문화일보경향신문 사회부 기자 등 사회적인 활동도 활발하다.[3] 이전 국어 교사로서 근무했을 때에 진해 남중학교에 첫 발령을 받은 뒤 쓴 <바다가 보이는 교실 10-유리창 청소>는 2001년부터 7차 교육과정 중학교 1학년 2학기 국어 교과서에 실렸다.[4]

작품 목록[편집]

시집[편집]

  • 『바다가 보이는 교실』 (1987)
  • 『유배지에서 보내는 정약용의 편지』 (1991)
  • 『그리운 곳으로 돌아보라』 (1994)
  • 『처용의 도시』 (1995)
  • 『경주 남산』 (1998)
  • 『누구도 마침표를 찍지 못한다』 (2001)
  • 『마당으로 출근하는 시인』 (2003)
  • 『오른손잡이의 슬픔』 (2005)
  • 『착하게 낡은 것의 영혼』 (2006)
  •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 (2009)
  • 『방!』 (2013)
  • 『소금 성자』 (2015) 등

동화[편집]

  • 『내가 꽃을 피웠어요』 (2009)
  • 『우린 친구야 모두 친구야』 (2009)
  • 『하나 동생 두나』 (2009)
  • 『우리는 모두 하나예요』 (2014)

수상 목록[편집]

  • 한국시조작품상 (2000)
  • 시와시학 젊은시인상(2001)
  • 소월시문학상(2003)
  • 영랑시문학상(2006)
  • 포항국제동해문학상(2008)
  • 지훈문학상 (2009)
  • 월하진해문학상 (2009)
  • 토지문학제 평사리 문학대상 특별상 (2013)
  • 김달진 문학상 (2013)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