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론적 죽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보이론적 죽음(information-theoretic death)은 원래 인격의 복구가 이론적으로 불가능할 정도로 뇌에 담긴 정보가 뒤섞이는 것을 말한다.

정보이론적 죽음은 기술의 도래 시기와 가능성과 관계 없이 그 어떤 의학적 진보로도 되돌릴 수 없고, 영구적인 죽음을 정의하기 위한 시도이다. 정보를 저장하는 뇌 조직의 상세한 해석이나 복구는 현재 과학 기술 수준을 초월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의학에서의 실질적인 중요도는 낮다.[1]

참고 문헌[편집]

  1. Sebastian Seung (2012). 《Connectome: How the Brain's Wiring Makes Us Who We Are》. Houghton Mifflin. 271쪽. ISBN 9780547678597. Merkle's definition of death is of more philosophical than practical importance. To apply it, we need to know exactly how memories, personality, and other aspects of personal identity are stored in the b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