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의 중앙 관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정당성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발해의 중앙 관제는 3성과 6부를 근간으로 편성하였다. 3성(三省)은 정당성·선조성·중대성을 말하며, 6부(六部)는 충부·인부·의부·지부·예부·신부를 말한다. 국정은 3성 중 정당성을 중심으로 운영되었다. 정당성의 장관은 대내상(大內相)으로서 국정을 총괄하였고, 선조성과 중대성의 장관은 좌상(左相), 우상(右相)이었다.

정당성의 편성[편집]

정당성 아래에 있는 좌사성이 충·인·의 3부를, 우사정이 지·예·신 3부를 각각 나누어 관할하는 이원적인 통치체제를 구성하였다. 당나라의 제도를 수용하였지만 그 명칭과 운영은 발해의 독자성을 유지하였다. 이 외에도 관리들의 비리를 감찰하는 중정대, 서적 관리를 맡은 문적원, 중앙의 최고교육기관인 주자감 등이 있었다.

주요 기관[편집]

  • 정당성(政堂省) : 국정을 총괄하였다. 당나라의 상서성(尙書省)에 해당한다. 대내상이 정당성의 장관이었다.
    • 좌사정(左司政)
      • 충부(忠部) : 이부, 관리의 선발과 인사관련을 업무했다.
      • 인부(仁部) : 호부, 토지조세 관련을 업무했다.
      • 의부(義部) : 예부, 의례, 시험, 외교를 업무했다.
    • 우사정(右司政)
      • 지부(智部) : 병부, 군사에 관련된 것을 업무했다.
      • 예부(禮部) : 형부, 형벌에 관련된 것을 업무했다.
      • 신부(信部) : 공부, 교량, 도로 수선, 공장 관련을 업무했다.
  • 선조성(宣詔省) : 좌사정 휘하의 충·인·의 삼부를 감독하였다. 당나라의 문하성(門下省)에 해당한다.
  • 중대성(中臺省) : 국가의 입법 사무와 정책 수립을 관장했다. 당나라의 중서성(中書省)에 해당한다. 좌상이 중대성의 장관이었다.
  • 중정대(中正臺) : 관리의 비리를 감찰했다. 당나라의 어사대(御史臺)에 해당한다. 우상이 중정대 장관이었다.
  • 문적원(文籍院) : 서적·비문을 관리했다. 당나라의 비서성(祕書省)에 해당한다.
  • 주자감(胄子監) : 중앙의 최고 교육 기관. 당나라의 국자감(國子監)에 해당한다.

출전[편집]

  • 『신당서』 권219, 「열전」144, [북적], 발해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