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 (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관(丁寬, ? ~ ?)은 전한 전기의 학자이자 군인으로, 자양(子襄)이며 양나라 산양군 하구현(瑕丘縣) 사람이다.

행적[편집]

본래 동향인 항생(項生)의 종자였다. 항생은 전하에게서 《역경》을 배웠었는데, 정관은 이를 잘 외워 항생을 능가하였기 때문에 본인 또한 전하의 가르침을 받게 되었다. 배움을 끝마치고 정관은 동쪽으로 돌아갔고, 전하는 문인들에게 '《역경》이 동쪽으로 갔다'라고 말하였다.

정관은 낙양(雒陽)에 이르러 주왕손을 사사하였고, 경제양효왕의 장수가 되어 오초칠국의 난에 참전하였기 때문에 정장군(丁將軍)이라 불렸다. 《역설》(易說) 3만여 언을 지었다.

제자로 전왕손이 있었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