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재활용 마크
유럽의 빈 병 회수기

재활용(再活用, 영어: recycling)은 제품을 다시 자원으로 만들어, 새로운 제품의 원료로 이용하는 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재활용을 의무화 시켜 분리수거를 권장하고 있다. 의외로 미국 같은 '땅이 넓은' 나라는 재활용 분리수거를 찾아보기 어렵다.

용어[편집]

최근에는 같은 종류의 제품이 아닌 다른 용도의 재생 이용이나, 전자제품이나 헌옷 등의 중고 판매도 재활용이라 부르기도 한다. 리듀스(reduce, 쓰레기 줄이기), 리유스(reuse, 재사용 하기)와 함께 3R로 불린다. 영어의 리사이클(recycle)은 그대로 명사도 되지만 기본적으로 동사이며, 명사적 의미로는 리사이클링(recycling)으로 부르는 것이 보통이다.

역할과 가치[편집]

재활용은 소재 재활용과 열 재활용으로 구분할 수 있다. 현대사회에서 재활용은, 주로 정치적, 경제적 목적을 위한 상표로서의 역할이 강하다. 실제로 제조사가 재활용을 하면 적자를 보는 일도 많기 때문에, 상징적으로 소량만 재활용하는 경우도 많다. 또, 모든 재활용이 환경 보존에 바람직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재활용이 항상 '환경을 생각하는 일'인 것은 아니다.[1][출처 필요]분리수거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재활용 가치는 매우 떨어지게 된다. 일례로 우유팩이 일반종이류와 함께 배출되는 경우, 종이류 재활용 공정에서 우유팩은 비닐수지로 인해 슬러지로 버려지며 처리 비용만 증가시킨다.[2]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종이를 태워라? 재활용 가치에 도전하는 ‘폐지 소각론’… 에너지 생성·환경오염 극소화 내세워《한겨레21》 1998년 04월 02일 제201호
  2. 우유팩, 재활용품과 함께 버리면 안돼요!《오마이뉴스》2010-08-13 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