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이헌구
李軒求
출생 1905년 5월 12일
함경북도 명천군
사망 1983년 1월 4일
직업 평론가,언론인,작가,교육인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문학평론

이헌구(李軒求, 일본식 이름: 牧山軒求 나키야마 노키쿠, 1905년 5월 12일 ~ 1983년 1월 4일[1])는 일제 강점기의 언론인, 작가이며 대한민국의 문학평론가, 작가이다. 호는 소천(宵泉)이다.[2] 1949년부터 1953년까지 제2대, 제3대 공보처 차장을 역임하였다.

생애[편집]

함경북도 명천 출신이다. 보성중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에 유학하여 와세다 대학 불문학과를 졸업했다.

1926년 김진섭, 이하윤, 정인섭 등과 함께 해외문학연구회 조직에 참가하면서 문예 운동에 뛰어들었고, 1931년 극예술연구회를 설립한 뒤로 활발한 활동을 했다. 평론가로도 등단하여 카프 계열을 비판하고 해외문학파의 소명의식을 밝히는 평론을 발표했다.

1936년부터 《조선일보》의 학예부 기자로 근무했고, 광복 후 《민중일보》의 편집인으로 참여하다가 1948년민중일보》사장 윤보선이 공직에 임명되면서 《민중일보》의 사장 겸 편집국장을 역임하는 등 언론인으로서도 활동했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 조선문인협회조선문인보국회에 참여하여 친일 행적이 있다. 특히 일본 제국태평양 전쟁에서 승리하여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 D.C.에 일장기(일본의 국기)를 꽂자는 선동조의 글 〈화성돈에 일장기 날리라〉(1943) 등 총 4편의 친일 저작물도 발표했다.[3]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교육/학술 부문에 들어 있다.

광복 후에는 해외문학파 중심의 중앙문화협회를 결성한 것을 시작으로 우익 문단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면서 민족주의 옹호 평론을 발표했고, 1949년부터 공보처의 차장을 지내기도 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1957년에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되었으며, 1973년 예술원 공로상을 수상했다.

각주[편집]

  1. “예술원회원 이헌구씨 별세”. 조선일보. 1983년 1월 5일. 11면면. 
  2. 이헌구 - 한국학중앙연구원
  3. 김재용 (2002년 8월).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67호): 123~148쪽. 

참고 자료[편집]

  • 권영민 (2004년 2월 25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785쪽쪽. ISBN 89-521-0461-7. 

외부 링크[편집]

전임
김병원
제2대 공보처 차장
(김활란과 공동)
1949년 6월 12일 ~ 1953년 4월 23일
후임
최석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