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희 (씨름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준희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출생1957년 12월 16일(1957-12-16) (62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상북도 예천군
본관청주
학력단국대학교 학사
직업씨름단감독, 전 씨름선수
자녀슬하 1남
정당무소속

이준희(李俊熙, 1957년 12월 16일 ~ )는 대한민국의 전직 씨름 선수이자 현직 씨름연맹 경기위원장이다.

호(號)는 산남(山南)이다. 그는 씨름 선수 시절 모래판의 신사라는 닉네임으로 이름을 날렸다.

생애[편집]

경상북도 예천군에서 태어났다. 청주 이씨 32세손으로 문도공 예천파 후손이다.

단국대학교를 학사 학위하고 1982년 씨름 프로선수로 데뷔하였다. 부산공동어시장씨름단, 일양약품씨름단 선수로 있으면서 1980년대 이만기, 이봉걸과 호각을 이루며, '3이'시대의 영웅으로, 백두장사 7회, 천하장사 3회를 하였다.

천하장사대회 1회부터 13회(은퇴, 1987년)까지 연속 8강, 그리고 무려 3회부터 13회까지 11회 연속 4강 (2회를 제외하곤 모두 4강, 12회), 그리고 결승에 총 6번진출 3번우승과 3번의 준우승 (1품)을 차지한다. 꾸준함에선 3이씨중 가장 앞선기록을 지니고 있다.

12회의 준결승에서 보통 천적이었던 4년차 후배 이만기에게 약한 모습을 보인 것과 기술씨름의 달인중 하나인 고경철선수에게 몇대회 약한 모습을 보인 것 외에는 적수가 별로 없을 정도의 슈퍼스타였다. 우승을 하고도 조용한 미소를 짓던 그의 별명은 '모래판의 신사'였다. 13회 대회에서 8회대회이후 4대회연속으로 4강에 그친것을 만회하며, 세 번째 우승후, 정상에서 은퇴를 결심하였다.

은퇴한 후 1993년부터 LG투자증권씨름단 감독로 영입되면서 지도자의 생활을 시작하였다.

이준희는 그동안 교수직뿐 아니라 여러 단체에서 많은 제의가 들어왔지만 교수직을 위한 "석사, 박사 등의 학위에는 관심이 없었고, 다만 씨름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만기, 손상주, 이봉걸 등 왕년의 스타들과 씨름 발전을 위해 정기적인 모임을 갖는 이준희는 "씨름이 서야 이준희라는 이름도 선다는 것이다.

지금은 씨름이 침체 돼있지만 10년 뒤에는 다시 부흥할 것이라 믿는다"며 "동호회 활성화 등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시스템과 환경 구축으로 후배들이 행복하게 씨름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1]

그러나 2012년 5월 14일, 사기혐의로 구속되었었고[2] 현재는 풀려나 2013년 1월 24일부터 대한씨름협회 경기이사로 선출되어 경기감독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3].

학력[편집]

경력[편집]

  • 2006년 9월 한국씨름연맹 상벌위원
  • 2006년 3월 한국씨름연맹 경기위원장
  • 2002년 신창건설 코뿔소 씨름단 감독
  • 1993년 ~ 2001년 LG투자증권씨름단 감독
  • 1998년 일양약품씨름단 코치
  • 일양약품씨름단 선수

홍보대사[편집]

  • 2008년 의성마늘 홍보대사

수상 경력[편집]

  • 부산공동어시장씨름단 선수 천하장사 3회, 백두장사 7회
  • 프로씨름 우수지도자
  • 2010년 제17회 체육부문 의성군민상

각주[편집]

  1. 김두용 기자 (2009년 8월 13일). “씨름 전성기 이끈 천하장사 이준희”. 한국일보. 2010년 9월 1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5월 7일에 확인함. 
  2. 뉴스엔 사회팀 (2012년 5월 14일). “이준희 사기혐의, 노인상대 약판매 충격..20억 손아귀에”. 뉴스엔. 2016년 3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3. 김두용 기자 (2013년 2월 11일). “씨름 선수의 운명…“명절은 포기해야죠””. 한겨레. 2013년 6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