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근 (조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대근(李大根, ? ~ ?)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다. 자(字)는 불발(不拔), 본관은 우계(羽溪)이다.

생애[편집]

아버지는 도촌 이수형이고 어머니는 문절공 무송헌 김담(金淡)의 딸 예안김씨이다. 연산 2년(1496)에 진사하고 음직으로 감찰과 홍천현감을 역임하였다. 그가 선영길에 순흥 청다리를 지날 때마다 말이 피해가기에 살펴보니 금성대군이 화를 당한 곳이었다. 그날 밤 금성대군이 그의 꿈에 현몽하여 봉축하고 단을 쌓았다.

음보(蔭補)로 출사하여 선교랑 관상감 주부(觀象監主簿)가 되었으며, 연산(燕山)2년 병진(丙辰1496)년에 생원시에 입격하여 성균관 생원(生員)이 되었다. 그 뒤 통훈대부로 승진, 사헌부 감찰을 거쳐 홍천현감으로 나갔다.

《순흥읍지(順興邑誌)》에 의하면 그는 선영을 다녀오던 중 순흥 청달리를 지날 때 그가 탄 말이 길을 피하여 비껴가는 곳이 있으므로 이를 이상하게 여겨 하마 후 살펴본 뒤 이곳이 금성대군이 피흘린 곳이라 생각하여 의심을 품은 채 지나갔다. 그날 밤 이대근의 꿈에 금성대군(錦城大君)이 나타나 그 곳은 자신이 피흘린 곳임을 말함으로써 곧 府事와 함께 사람을 시켜 조사한 후 이 곳을 봉축하고 단을 쌓았다. 이를 금성단(錦城壇)이라 부른다.

경상북도 봉화군 봉화읍 도촌리 사제동 후곡 아도유좌 상하연봉 고상비하 제사가 있고 10월12일에 시제를 지낸다.

참고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