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전 (196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경전(1969년 5월 7일~)은 대한민국의 학자이다. 현재 경희대학교의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인공지능학회에서 두 차례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을 수상하였다[1].

경력[편집]

이경전은 KAIST 경영과학과 학사(1990), 석사(1992), 산업경영학 박사(1995)를 취득하였다. 1996년과 1997년에는 Carnegie Mellon University의 The Robotics Institute에서 초빙과학자로 연구하였고, 1999년부터 2011년까지 고려대학교 조교수를 역임했다. [2] [3] 2002년에는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초빙조교수로, 2003년부터는 경희대학교 조교수로 근무하였다. [2] [4] 2005년부터 2009년까지 경희대 경영대학 부교수로 있다가, 2010년부터 정교수로 임명되었다.[2] 2009년에 미국 MIT 풀브라이트 초빙교수, 2010년에 UC Berkeley 풀브라이트 초빙교수를 역임하였다[2][5].

산업계[편집]

2009년 'BC카드 신기술 자문단'의 자문위원에 임명되었고 [6] 2009년부터 '비즈니스 모델 연구소'의 소장도 역임하고 있다. [2][7]

연구 논문[편집]

저서[편집]

  • 《우리는 마이크로 소사이어티로 간다》,2008년 4월 5일, 웅진윙스, 팔란티리 2020(공저) [8]

주석[편집]

  1. http://bmer.net/category/director/
  2. 네이버 이경전 프로필.
  3. "[정보]KAIST, 'e비즈' 메카로... MBA 개설", 《동아일보》, 2000년 11월 20일 작성.
  4. "P2P 기술과 저작권 세미나 개최", 《디지털타임스》, 2002년 10월 9일 작성.
  5.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성공조건", 《문화일보》, 2010년 10월 15일 작성.
  6. "비씨카드, 씽크탱크 '신기술 자문단' 발족", 《경제투데이》.
  7. "러브이즈터치, ‘NFC 추진 및 활용 전략’ 워크샵 개최", 《데이터넷》, 2011년 10월 5일 작성.
  8. "IT혁명 덕에 작은 것이 힘센 사회", 《한국일보》, 2008년 4월 5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