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영재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육영재단(育英財團)은 대한민국 박정희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가 어린이 복지사업을 위해 1969년에 설립한 재단이다.

역사[편집]

1969년 4월 14일 당시 박정희 대통령 부인 육영수가 어린이 복지사업을 목적으로 설립해 같은 해 4월 24일 설립인가를 받았다.

1970년 7월 25일 재단의 설립정신에 의거, 서울 남산에 어린이회관을 개관함과 동시에 어린이 잡지 《어깨동무》를 인수하여 발간하였다. 1975년 10월 남산의 회관 건물을 국립중앙도서관에 이양하고,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 18-11 에 새 회관을 지어 이전했다. 어린이 종합교양지《어깨동무》, 미취학 어린이들을 위한 그림책《꿈나라》, 만화《보물섬》 등 의 어린이 잡지를 발행하였다. 현재는 모두 폐간되었으며, 어린이회관, 놀이공원, 웨딩홀 등을 운영하고 있다.

1982년박근혜가, 동생인 박근령과의 경영권 분쟁을 겪은 후 1990년에 박근령이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2008년부터 육영재단은 법원이 선임한 9명의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지원 사업[편집]

육영재단은 사회 일반의 이익에 공여하기 위하여 공익법인 설립 운영에 관한 법률의 규정에 따라 청소년에 대한 투철한 국가관 확립, 과학지식의 보급 및 문화예술, 체위향상과 전통예절교육 등에 필요한 제반 활동과 시설의 제공으로 건전한 민족사상을 함양 고취하고 과학의 생활화 및 정서의 순화와 체력의 보양, 문화창달, 충효사항 고취 등에 기여하여 청소년의 복지증진에 이바지 함과 이에 대한 보육 및 적당한 환경 조성으로 심신의 발육을 조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주요 활동으로는 어린이회관 및 부설 유치원 운영, 어린이 및 청소년 관련 국제교류사업 지원, 푸른꿈 어린이 축제 등 어린이 및 청소년 관련 행사 주최 등을 꼽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교육•복지•문화 분야 어린이 관련 연구사업, 난치성 질환 어린이 후원, 불우학생 장학 사업 등에도 주력했다.

어린이회관은 어린이에게 유익한 각종 전시물을 비치하고 문화적인 시설을 갖추어, 어린이에게 보고 듣고, 뛰놀면서 배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건립되었다. 과학관, 문화관, 체육시설을 갖추고 있는데, 과학관 안에는 과학전시실(4개)•과학실험실•공작실•천체과학실•시청각실 등이, 문화관 안에는 국제전시실과 무지개극장•도서실•음악실•미술실•무용실 등이 있다. 체육시설로는 대형체육관•사격장•수영장과 야구장 및 각종 놀이시설 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