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종 (소설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홍종(柳烘鍾, 1943년 12월 10일~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본관은 전주이며,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였다. 1974년 《월간문학》에 시 〈달빛소리〉가 당선되었고, 1976년 《현대문학》에 〈유다의 성〉과 〈금지된 바다〉가 추천 완료되어 등단하였다. 주요 작품으로 《불새》,《수녀 아가다》,《서울 무지개》,《불의 회상》 등이 있다. 주로 현대사회 속에서 소외된 삶의 현장을 통하여 인간성 회복의 주제를 다루고 있다.

종교천주교이며, 세례명은 베르나르도이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