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복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유복(劉馥, ? ~ 208년)은 후한 말기의 정치가다. 붕괴된 양주의 정치를 회복하여, 죽은 후에도 조조 정권은 유복의 유산에 힘입어 강동 손씨 세력(후의 동오가 되는)의 양주 침입을 저지했다. 본관은 패국 상현이며, 는 원영(元穎)이다.

사적[편집]

당시 후한은 전란에 빠져 있어, 양주로 피란해 왔다. 건안 초(196년), 원술의 장군 척기(戚寄), 진익(秦翊)을 설득해 함께 조조에게 귀순했고 사도연이 되었다.[1]

건안 5년(200년), 손책이 임명한 여강태수 이술이 조정에서 파견한 양주자사 엄상을 죽이자, 원래 엄상이 관할하여 아직 손책이 장악하지 못한 양주 일대에 행정력 공백이 발생했고 여강의 매건, 뇌서, 진란 등이 이 틈에 양주의 각 군현을 공략했다. 당시 조조는 원소와 맞서고 있었으므로 표를 올려 유복을 양주자사로 삼아 그 방면의 모든 일을 맡겼다. 유복은 조조에게 별도의 지원 없이 단기로 부임했으나, 합비의 빈 성을 주 치소로 삼고 매건, 뇌서, 진란을 설득해 항복시켜 기반을 잡았다. 그리고 백성들에게 선정을 베풀어 유민들 수만이 유복의 통치 하에 귀순했다. 또 학교를 세우고 둔전을 넓히며 저수지를 만들고 수리 시설을 구축해 곡식을 축적했다. 한편 성루를 쌓고, 띠자리와 물고기 기름을 군용으로 많이 쌓아두었다.[1]

유복은 건안 13년(208년)에 죽었으나, 이후 손권이 쳐들어왔을 때 유복이 준비한 띠자리로 비에 무너진 성벽을 덮었고, 물고기 기름으로 성의 안팎을 밝혀 적의 침입을 감시했다. 결국 손권은 패주했고, 양주 사람들은 춘추 시대 말에 대부 조씨의 진양성에 군수용품을 은밀히 숨겨 조씨가 이 성을 바탕으로 농성하여 멸문을 면하게 한 동안우의 공보다도 유복의 공이 크다고 칭송했다.[1]

각주[편집]

  1. 진수: 《삼국지》 권15 유사마양장온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