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오프라인 모임/위키컨퍼런스 서울 2015/그룹 토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판타시아 에디터톤 참가자, 봉사자 그룹 토크 1
판타시아 에디터톤 참가자, 봉사자 그룹 토크 2
판타시아 에디터톤 참가자, 봉사자 그룹 토크 3
판타시아 에디터톤 참가자, 봉사자 그룹 토크

판타시아 에디터톤 참가자에게[편집]

1. 판타시아 에디터톤으로 위키백과 편집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지?
borashow: 예전에는 그냥 내용을 읽기만 했었는데 이제는 링크 정도는 달 수 있게 되었다. (웃음)
Motoko C. K.: 링크를 달 수 있는 건 대단한 발전이다. 링크를 이해했다는 건 위키 문법을 거의 다 이해했다는 것과 마찬가지다. (웃음)
2. 판타시아 에디터톤 참가 전에 위키백과가 커뮤니티라는 것을 알고 있었는지?
borashow: 알고는 있었지만 알게 된 것은 3~4년 전으로 얼마되지 않았다. 그전에는 그저 추상적으로 “모두가 집단지성으로 편집하는 백과사전이다” 정도만 알고 있었다. 지미 웨일스가 한국에 방문했을 때 취재를 위해 커뮤니티 미팅에 참가해서 위키백과 편집자들을 만나고 비로소 커뮤니티의 존재를 확인했다.
Motoko C. K.: 위키백과를 자주 보면 가끔 지미 웨일스를 단독으로 인터뷰하는 것과 같은 대박을 건질 수 있다. (웃음)
3. 여성들이 관심 가질 만한 에디터톤 주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borashow: 특별히 정해져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판타시아 에디터톤 봉사자에게[편집]

1. 판타시아 에디터톤 성과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Dynamicwork: 75% 정도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한다. 25%는 30명 정도의 신규 편집자가 참여한 것, 25%는 50여개의 문서가 만들어진 것, 25%는 편집자들이 위키 문법, 편집 방법을 잘 이해해 준 것 등의 기타 이유이다.
jjw: 과거에 상당한 기간 동안 노인들을 대상으로 위키백과 교육을 진행한 적이 있었지만 그 분들이 컴퓨터 사용에 익숙하지 않으셨기 때문에 결국 편집까지 이어지게 하는 데에는 실패하고 말았다. 이번에 판타시아 에디터톤에 참가한 사용자들은 젊은 사람이 많았고 컴퓨터 사용이 상대적으로 능숙했기 때문에 교육의 효과가 높았다고 생각한다.
2. 판타시아 에디터톤에서 숙련된 사용자가 느낄 수 있는, 편집자가 느낄 수 있는 것과 다른 즐거움은 무엇인지?
jjw: 위키백과 사용자들은 대부분 설명하길 좋아하기 때문에 에디터톤에 참가하여 충분히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Dynamicwork: 활동을 중단했던 사용자에게도 에디터톤 참가가 위키백과에 복귀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위키백과 성 격차 문제에 대하여[편집]

1. 오프라인 사회에서의 구조적인 여성 차별이 위키백과의 성 격차 문제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지?
borashow: 여성은 남성과 다른 고민을 가지고 있다. 여성이 고립되고 정보를 접하기 어려울수록 위키백과에 접근할 가능성도 적어진다고 생각한다.
2. 만약 위키백과를 에디터톤이 아니라 우연히 편집하게 되었고, 본인이 편집한 글이 삭제되었을 때 자신이 성차별을 당했다고 생각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borashow: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나도 처음 문서를 생성하자마자 삭제 신청을 당했을 때 굉장히 당황했다.
Motoko C. K.: 위키백과 사용자들은 초보 사용자가 여성인지 남성인지 모르고 삭제 신청을 하지만 여성 사용자는 남성 사용자보다 삭제 신청 같은 상황을 더 위협적으로 받아드릴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3. 위키 문법이 아니라 위지위그 형식의 시각편집기(Visual Editor)로 편집한다면 여성들이 더 많이 위키백과 편집에 참여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borashow: 편집 형식이 여성의 참여를 저조하게 만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jjw: 위지위그 방식이든 위키문법이든 익숙해지는 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위지위그를 도입한다고 해서 당장 여성 사용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