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어 코코슈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푀히라룬에 있는 오스카어 코코슈카의 생가

오스카어 코코슈카(Oskar Kokoschka, 1886년1980년)는 오스트리아화가이자 극작가다.

생애[편집]

도나우의 푀히라룬에서 태어났다. 1904년 공예 학교의 급비생[1]으로 수학하는 일변, 구스타프 클림트가 지도하는 '빈 아틀리에'에 들어가서 생각 따위가 현실상 기초나 가능성이 없고 헛된 작풍 (作風)판화·그림책·플래카드fmf 제작하였다. 1910년 화랑·미술지 <시투름>를 창립한 발덴의 초청으로 이주한 베를린에서 표현주의 운동에 참가하였다. 이 시기에는 초상화의 제작이 많았고 그 심리 묘사에까지 육박하는 작풍은 대상으로 하는 사람의 운명을 예언한다고 평받아 '화필의 점술사'라 불리었다.

구두재던에 종군해 부상했고 전후에는 1918년에서 1924년까지 드레스덴 아카데미에서 교편을 잡았으나 이윽고 유럽·아프리카·근동 각지를 편력하여 광대한 시야에 입각한 바로크다운 풍경화를 그렸다. 국가사회주의독일로동자당이 대두해서 정치상 압박받아 1938년 런던으로 망명했고 세계대전 중에는 그곳에서 침략 주의에 대항해 전란에 휩싸인 구주를 비판하는, 세상 사람들을 깨우치려는 작품을 발표했다.

이런 종류의 제작에는 "예술언어와 같아서 자아에서 타아에의 사자 (使者)다"라는 그의 신념이 구체화했다. 초기의 환상화로는 <바람의 신부>, 초상화는 <포렐 박사상 (博士像)>이 있고 편력 시대의 풍경화에 <몬타나>가 있으며 풍자성을 띤 작품인 <테레모피레>는 유명하다.

또한 표현주의의 시인이자 희곡작가로서도 주목할 작품을 발표한 그는 초기 표현주의극을 개척한 사람로서 극장 소동을 야기하기도 한 <불타는 가시밭>(1911)은 <살인자, 희망, 여성>과 더불어 적나라한 남녀의 원존재다운 본질을 파헤친 작품이고 회화 (繪畵)도 중요한 표현 수단이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

  1. 給費生은 국가나 단체나 개인에게서 학비를 받아 공부하는 학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