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채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영양 채씨(英陽菜氏)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편집]

[영양(진주)채씨 을축보]에 의하면 시조 채성룡(池成龍)는 조선 명종때 문과에 급제하여 소윤과 이조 참의 를 역임한 후 임진왜란때 공을 세워 영양군와 채씨성을 하사하였으며 후손들이 채성룡을 시조로 모신다. 채성룡(菜成龍)의 선계에 대해서는 고증할 문헌이 실전되어 정확히 상고 할 수 없다. 다만 채성룡은 청송지씨(일명 울진지씨라고함)의 선조 지서룡(池瑞龍)와 채성룡와의 형제이라고 기록이 있다.

유명인[편집]

영양(진주)채씨 인물을 살펴보면 조선 인조 때 채성룡의 손자 유용(有龍)이 현감을 역임했고 그의 아들 4형제가 뛰어났다. 맏아들 언충(彦忠)는 상호군을 지냈고, 둘째 여충(汝忠)은 경원 도호부사를 역임했으며, 셋째 소충(少忠)은 강릉목사를 지냈으며, 막내 익충(益忠)은 병자호란때 무공을 세워 선무원 종공신에 녹훈되어 크게 명성을 떨쳤다. 절충장군으로 상호군을 역임한 윤성은 통정대부를 지낸 린과 함께 가문을 빛냈다. 형은 첨지중추부사를 역임했고, 희는 승사랑에 올랐으며, 호는 공조좌랑을 지내 명망높은 영양(진주)채씨 가문을 더욱 유명하게 하였다. 영양(진주)채씨 조선시대에 진사 4명, 무과 1명, 사마시 5명 모두 10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기타[편집]

시조 채성룡의 묘소는 경기도 개성에 있으며 3월 3일과 10월 1일에 향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