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여원》(女苑)은 1955년 10월에 창간되어 1970년 4월에 종간된 대한민국의 여성 잡지이다. 통권 175호로 폐간되었다.

발행인은 김익달(金益達), 주간은 김명엽(金命燁)이었다. 처음에는 학원사에서 펴냈으나, 1956년 6월 학원사 부사장이었던 김명엽이 독립하여 여원사를 창립한 이후 계속 발간하였다. 본격적인 상업지로서의 체제를 갖춘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잡지였다. 하지만 그 후 창간된 《여성동아》《주부생활》《여성중앙》 등과의 판매 경쟁을 하다가 경영난에 빠져 결국 1970년 4월에 종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