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더슨 공군기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6년 8월 11일, 앤더슨 공군기지의 B-2 스텔스 폭격기

앤더슨 공군기지(Andersen Air Force Base (Andersen AFB))는 미국령 에 위치한 미공군의 기지이다. 미국 태평양 공군 제13공군 소속의 제36비행단이 주둔해 있다.

역사[편집]

1950년 8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오키나와 카데나 공군기지로 배치된 제19폭격비행전대 소속 B-29 폭격기가 한국전쟁에서 1000 파운드 폭탄을 투하중이다.

1944년 12월 3일 건설되었다. 미국 육군 제임스 로이 앤더슨 준장의 이름을 따왔다. 앤더슨 장군은 1926년 미국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으며, 1936년 텍사스 주 켈리 공군기지에서 비행단 단장이 되었다. 1945년 2월 26일 하와이로 비행하던 B-24가 추락해 사망했다.

한국전쟁[편집]

한국전쟁 발발 사흘 후인 1950년 6월 28일, 앤더슨 공군기지의 제19 폭격 그룹 소속 B-29 폭격기가 대한민국 전역의 목표물에 공습을 시작했다. 며칠 후에, 제19폭격비행전대제19폭격비행단에서 분리되어 일본 오키나와 카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되었다. 나머지는 계속 앤더슨에 남아 1953년까지 비행기 정비, 무장을 지원했다.

최근[편집]

2008년 2월 23일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가 이륙 직후 기계적인 고장으로 추락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군용기로서, 1조 6천억원짜리 폭격기다. 2명의 조종사는 안전하게 탈출했다. B-2의 최초 추락사고였다.

2016년 8월 9일, 미 전략사령부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 제509폭격비행단 소속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3대를 괌 앤더슨 공군기지로 이동 배치했다고 밝혔다.[1] 8월 초 10년만에 B-1B 랜서 전략폭격기를 괌에 배치한 미국이 B-2까지 괌에 배치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2] 미국은 모두 20대의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를 보유중인데, 전량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 제509폭격비행단 소속이다.

중국이 남중국해 영토주권 수호 의지를 강화하며 H-6K 신형 폭격기를 공개하자 미국은 즉각 B-1B 괌 배치 방침을 밝혔고, 이어 중국이 H-6K 격납고를 건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미국은 전술적으로 한 단계 강화된 무기인 B-2 괌 배치로 맞대응하고 있는 것이다.[3]

각주[편집]

  1. 윤상호 (2016년 8월 11일). “美 ‘핵우산 전력’ B-2 폭격기 3대 괌에 전진배치”. 동아일보. 2017년 3월 9일에 확인함. 
  2. 안보람; 박찬규 (2016년 8월 11일). “미군, 'B-2' 전략폭격기 3대 괌에 전진 배치…북한에 경고,”. MBN. 2017년 3월 9일에 확인함. 
  3. 임민혁 (2016년 8월 11일). “美, B-1B 이어 B-2 폭격기도 괌 배치… 北·中에 경고”. 조선일보. 2017년 3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