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트루아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앙리 트루아야
Henri Troyat
1943년의 앙리 트루아야, 스튜디오 아르쿠르 사진
1943년의 앙리 트루아야, 스튜디오 아르쿠르 사진
작가 정보
출생 Лев Асланович Тарасов
1911년 11월 1일
모스크바 (러시아 제국)
사망 {2007년 3월 2일
파리 (프랑스)
직업 작가
언어 프랑스어
장르 소설, 수필, 전기, 희곡
주요 작품
거미 L'Araigne(1938)
영향

앙리 트루아야 (Henri Troyat[1]; 출생명은 현대 러시아어 표기로 Лев Асланович Тарасов[2])는 1911년 11월 1일 모스크바에서 태어나 2007년 3월 2일 파리에서 사망한[3] 러시아계 프랑스 작가로 아카데미 프랑세즈 회원이었다. 그는 1938년 소설 <거미>L'Araigne공쿠르상을 받았다.

앙리 트루아야는 1917년 러시아 10월 혁명으로 가족과 함께 러시아를 떠났다. 트루아야는 부모가 아르메니아계란 사실을 1976년 출간된 회상록 Un si long chemin에서 확언한다. 트루아야는 모든 학업을 프랑스에서, 리세 파스퇴르 드 뇌이쉬르센에서 마쳤다. 그러고 나서 그는 법학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1935년 센 도청 문서계에 들어갔다. 같은 해 그의 첫 소설, Faux Jour이 대중소설상을 받는다. 1938년, 소설 <거미>L'Araigne로 그는 공쿠르상을 수상한다. 1940년 그는 러시아에서의 추억에 영감을 받은 대서사시, Tant que la Terre durera (총 7권)의 집필을 시작한다.

작품[편집]

1990년대의 앙리 트루아야

소설[편집]

각주[편집]

  1. 그의 필명 앙리 트루아야(Henri Troyat)는 법적으로 공식 인정되었다.
  2. 현대 아르메니아어 표기로 그의 이름은 Լևոն Ասլանի Թորոսյան Levon Aslani T'orosyan이다.
  3. 언론에 작가의 부고 소식이 알려진 2007년 3월 5일 월요일, 몇몇 매체는 "금요일 자정에서 토요일 사이에", 즉 3월 2일 자정과 3일 사이에 그가 사망했다고 표시했으나, 다른 매체에서는 3월 4일로 표기했다. 아카데미 프랑세즈는 그가 3월 2일에 사망하였다고 확언했다. 아카데미 프랑세즈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