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디옥의 테오필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안디옥의 테오필루스 (Theophilus of Antioch, 대주교의 안디옥,[1] Θεόφιλος ὁ Ἀντιοχεύς)는 헨리 피네스 클린톤에 따르면, 에로스(Eros)주교의 후임으로 169년 주교가 되었고 테오필루스의 후임은 183년은 막시무스 I (Maximus I)주교라고 한다,[2] 그러나 그의 죽음이 183년 혹은 185년 사이에 아마도 있을것으로 추정된다.[3]

그는 티그리스강유프라테스강에서 멀지 않은 지역에서 이교도로 태어났지만 성경을 공부하였는데 특별히 예언서를 공부함으로써 큰 영적변화를 받게되었다. 그리고 지도를 받아들이 기독교를 공부해서 거룩한 성,특히 예언적인 책입니다.[4] 그는 그 참조는 그의 사무실에서 그의 기존 논문으며, 다른 어떤 사실을 자신의 삶에 기록됩니다. 기독교 역사가 요세비우스에 의하면 그는 목자들을 사랑하고 이단들을 크게 공격하였는데 특별히 마르시온 비판에 대한 글을 썼다고 한다.[5] 그가 기여한 분야는 기독교 문학, 논쟁, 주석, 그리고 변증에 대한 것이다. 윌리엄 Sanday[6]는 테오필루스는 이레니우스으로 부터 시작하여 키프리안까지 기독교 문학가들의 선구자라고 한다.

작품[편집]

유세비우스와 제롬은 테오필루스의 많은 작품을 언급하였다.

  1.  Apologia addressed to Autolycus;
  2. a work against the heresy of Hermogenes;
  3. against that of Marcion;
  4. some catechetical writings;
  5. Jerome [7] 은 복음서와 잠언등에 대한 주석을 언급하지만 증명이 되지 못하고 있다.

삼위일체[편집]

테오필루스의 변호라는 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그가 "삼위일체"(그리스어:τριάς trias)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것이다. 비록 그것은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이라는 일반적인 공식은 아니었다. 오히려 데오빌루스는 스스로 "하나님, 그분의 말씀(로고)와 그의 지혜(Sophia)"로 표현하였다.[8] 초기 기독교 교회에서는 성령을 하나님의 지혜로 동일시하였다,[9] 이런 표현은 리용의 이레니우스에게도 나타난다.

주의 말씀으로 하늘이 세워졌고, 말씀이 몸과 존재의실체를 세웠으며, 성령이 질서와 힘의 다양성을 이루게 하였다. 그 말씀은 아들로 불리고 성령은 하나님의 지혜로 불린다. [10]

이 문서는 다음으 사전으로부터 사용되었다. A Dictionary of Christian Biography and Literature to the End of the Sixth Century A.D., with an Account of the Principal Sects and Heresies by Henry Wace.

각주[편집]

  1. Eusebius Ecclesiastical History iv. 20; Jerome Ep. ad Algas. quaest. 6.
  2. Fasti Romani
  3. John Lightfoot, S. Ignatius, vol. ii. p. 166.
  4. Apologia ad Autolycum i. 14, ii. 24.
  5. Ecclesiastical History iv. 24.
  6. Studia Biblica, p. 90.
  7. On Illustrious Men Ch. 25
  8. Theophilus of Antioch. 〈Book II.15〉. 《Apologia ad Autolycum》. Patrologiae Graecae Cursus Completus (그리스어 and 라틴어) 6. Ὡσαύτως καὶ αἱ τρεῖς ἡμέραι τῶν φωστήρων γεγονυῖαι τύποι εἰσίν τῆς Τριάδος, τοῦ Θεοῦ, καὶ τοῦ Λόγου αὐτοῦ, καὶ τῆς Σοφίας αὐτοῦ. 
  9. Theophilus, To Autolycus, 1.7
  10. Irenaeus, Demonstration of the Apostolic Preaching, 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