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타우알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타우알파

아타우알파(스페인어: Atahualpa, 1497년 3월 20일 - 1533년 7월 26일)는 잉카 제국의 14대 황제이다. 현 에콰도르 지역에서 11대 황제 와이나 카팍의 서자로써 출생하였다. 1527년 형제 와스카르가 황제로써 즉위하자 이에 반발하여 키토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5년간에 내전 끝에 아타우알파는 와스카르를 죽이고 황제의 자리에 오르는데 성공하였는데, 이를 기념하여 와스카르의 두개골로 술잔을 만들어 술을 마셨다고 한다. 그러나 그의 황제로써의 생활은 얼마 가지 못하였다. 1527년 남아메리카에 상륙하여 잉카 제국을 침략할 기회를 노리던 프란시스코 피사로는 아타우알파가 내전에서 승리한 후 수도 쿠스코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그에게 접근하여 기독교로 개종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아타우알파가 거부하자, 피사로는 이끌고 온 180명의 군대로 아타우알파의 행렬을 습격하였다. 아타우알파 일행은 7천 명에 달하였으나, 대부분이 비전투원이어서 피사로의 습격을 막아낼 수 없었고, 결국 아타우알파는 타고 있던 가마가 붕괴하면서 피사로에게 체포되었다. 아타우알파는 몸값으로 자신이 감금된 방 안에 자기 어깨 높이에 이르는 금을 가득히 채워줄 것을 약속하였고, 그의 명령 하에 잉카인들은 대량의 금을 방안으로 수송하였다. 그러나 잉카인들이 약속을 이행한 뒤에도 에스파냐군은 반역죄를 뒤집어 씌워 아타우알파의 목뼈를 부러뜨려 처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