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마록(amaroq)은 이누이트 신화에 나오는 거대한 늑대다. 밤중에 혼자 사냥을 나서는 어리석은 자를 스토킹해서 잡아먹는다. 보통의 늑대들이 을 이루어 사냥하지만 아마록은 혼자 사냥한다.

19세기에 덴마크 지질학자 힐리히 요한네스 링크가 기록한 바에 따르면, 그린란드 이누이트만이 "아마록"을 이 전설의 늑대를 가리키는 말로 사용하고, 다른 북극인들에게 "아마록"은 늑대를 의미하는 보통명사라고 한다.[1]:48 링크의 책 『에스키모의 이야기와 전통』(덴마크어: Eskimoiske eventyr og sagn, oversatte efter de indfødte fortælleres opskrifter og meddelelser, 1866년)에서 이 아마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실려 있따.

한 이야기에서는, 미숙아라는 이유로 괴롭힘을 받던 소년이 힘을 기르고자 힘의 신을 소환한다. 그러자 아마록이 나타나고 꼬리만으로 소년과 씨름을 해 땅바닥에 자빠뜨린다. 그러자 소년의 몸 속에 뼈 몇 개가 부서져 떨어져 나갔다. 아마록은 그 뼈들이 소년의 성장을 막고 있었다고 말해주고, 앞으로 매일 찾아와 소년의 힘을 길러 주겠다고 이른다. 그렇게 아마록과 며칠 동안 씨름을 한 소년은 곰 세 마리를 때려잡을 정도로 강해졌으며 마을에서 좋은 평판을 얻게 되었다.[1]:94

다른 이야기에서는 친지의 죽음에 슬퍼하던 남자가 근처에 아마록이 있다는 소식을 듣는다. 그는 또다른 친지 한 명과 함께 아마록을 찾아 나선다. 아마록 대신 아마록의 새끼들을 찾았고, 남자는 그 새끼들을 모두 죽인다. 친지는 겁에 질린다. 둘이 동굴에 숨어 밖을 내다보니 성체 아마록이 순록을 입에 물고 돌아오고 있었다. 새끼들이 모두 죽임당한 것을 본 아마록은 근처의 호수로 달려가 물 속에서 인간의 형체를 끄집어냈다. 그 순간 남자는 고꾸라져 죽어 버렸다. 아마록에게서는 무엇도 숨길 수 없으니, 아마록이 남자의 영혼을 빼가 버린 것이다.[1]:464

몇몇 이야기에서는 아마록을 포획하거나 죽이기도 한다.[1]:215,249,438,457,470

각주[편집]

  1. Rink, Hinrich (1997). 《Tales and Traditions of the Eskimo》. Mineola: Dover Publications. ISBN 9780486299662. OCLC 37331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