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여우의 사체.

시체(屍體) 또는 시신(屍身)은 죽은 사람의 몸을 말하며, 사체(死體)는 사람이나 동물의 죽은 몸을 말한다.

용어[편집]

한국어에서 시체를 가리키는 고유어로는 주검과 송장이 있고, 한자어로는 시체, 시신, 사체 등이 있어 저마다 쓰임과 뉘앙스에서 차이가 있다. 언론매체에서는 신원 불명의 경우 '시체', 신원이 확인된 경우 '시신'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 주검송장은 사람의 경우에만 쓰는 말이다. 오늘날에는 그다지 많이 쓰이지 않고 있다.
  • 사체는 일본어의 '死体'에서 온 말로, 죽은 사람의 몸은 '시체'로 순화하여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국에서는 죽은 사람의 몸을 사체라고 하는 경우는 드물고, 주로 죽은 동물의 몸뚱이를 가리킬 때 사용한다. 다만, 사체유기죄형법 조항이나 '북한주민사체처리지침' 등 법령에서는 사람의 시신도 사체라고 칭하고 있다.
  • 유해(遺骸)란 화장(火葬)을 하고 남은 무덤 속에서 나온 죽은 사람의 를 가리키는 말로, 유골(遺骨)과 같은 말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