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크슛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슬램 덩크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학 농구 경기의 덩크슛 (또는 슬램 덩크)

덩크슛(문화어: 꽂아넣기, 영어: dunk shoot)은 농구에서 공을 가진 채로 높이 떠올라 손을 길게 뻗어 그대로 바스켓에 넣는 슛을 가리킨다. 2점의 가치가 있는 표준적인 필드 득점이며 흔히 덩킹 샷(Dunking shot), 슬램 덩크(Slam dunk)라고 부르기도 한다. 주로 키가 큰 선수가 하지만 NBA(미국 프로 농구)에서는 키가 170cm 정도인 점프력이 좋은 단신인 선수가 하기도 한다. 실제로 NBA에서 덩크슛 콘테스트에서 신장이 168cm인 스퍼드 웹(본명 안토니 웹)이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덩크슛은 바스켓에 공을 넣을 때 공을 한손으로 잡고 있는지 두 손으로 공을 잡 고있는지에 따라 원핸드 덩크슛과 투핸드 덩크슛으로 나뉜다. 투핸드 덩크슛은 비교적 안정적인 골을 넣을 수 있는 슛이다. 보통 경기에서도 자주 볼 수 있고 특히 수비수와 몸싸움을 하는 도중에도 시도할 수 있다. 반면 원핸드 덩크슛은 공을 한 손으로 잡고 있기 때문에 투핸드 덩크슛에 비해 불안정하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그만큼 상대방의 기도 꺾고 많은 관중들을 열광하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원핸드 덩크슛은 상대적으로 불안정하므로 보통 역습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미처 따라붙지 못했을 때 주로 사용한다.

나라별 현황[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는 프로 농구가 출범하기 전에는 서장훈(207cm), 현주엽(195cm) 등 키와 점프력을 겸비한 선수들만이 덩크슛을 구사했지만 프로농구가 출범한 이후에는 외국인 선수의 영입과 함께 보편화되었다.

슬램 덩크[편집]

덩크슛은 슬램 덩크(Slam dunk)라고도 하는데, '슬램 덩크'라는 용어는 로스 엔젤레스 레이커스의 아나운서 칙 헌이 처음 만들어 냈다.

문화 속의 사용[편집]

"슬램 덩크"라는 구문은 농구가 아닌 곳에서도 자주 쓰인다. 보통 쉽사리 이룬 것이나 성공, 또는 성공 가능성이 높은 것을 말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슬램 덩크"는 또한 캘리포니아의 글램 메탈 밴드 Pretty Boy Floyd의 노래 이름이었으며 2003년에 Leather Boyz with Electric Toyz로 다시 공개되었다.

이 용어는 유명한 스포츠 만화의 이름이기도 하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