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송영수(宋榮洙, 1930년 ~ 1970년)는 처음으로 한국에 철조를 도입한 대한민국의 조각가이다.[1]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각과를 졸업하였고, 1953년에서 1956년까지 제2,3,4,5회 국전에서 특선되었다. 1963년에서 1967년까지 12,14,15,16회 국전에서 심사위원을 역임하였다.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를 역임하였다.[2]

1956년 철판들을 용접하여 만든 추상 작품을 시도한 「향(響)」이라는 작품을 만들었는데 쇳조각을 입체 구성하여 용접하거나 철판을 두드려 만든 형태를 용접하는 작업은 대한민국 조각계에서 처음 선보이는 새로운 시도였다.[3]

주요 기념조각 작품으로 〈사명대사동상〉, 〈원효대사동상〉이 있다.

각주[편집]

  1. 두산백과 '송영수'
  2. 한국미술/한국미술의 흐름/한국 현대미술/현대의 미술가/송영수, 《글로벌 세계 대백과》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송영수'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