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질아란의 2단 고체연료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다. 2008년 사거리 2400 km 세질-1, 2009년 사거리 2000 km 세질-2를 시험발사했다. 액체연료인 샤하브 3호가 몇시간의 발사준비시간이 필요한데 비해, 30분의 발사준비시간을 갖는다.

파생형[편집]

세질-1

사거리 2,400 km의 2단 고체연료 미사일이다. 2008년 11월 13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세질-2

사거리 2,000 km의 2단 고체연료 미사일이다. 2009년 5월 20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훨씬 비행속도가 빠르고 스텔스 페인트를 칠해서, 미사일 방어망에 탐지되지 않게 했다.

세질-3

무게 38톤인 3단 고체연료 미사일이다. 2016년 초반에 시험발사할 계획이다. 사거리는 4,000 km이다. 참고로 미국 LGM-30 미니트맨이 무게 35톤인 3단 고체연료 미사일인데, 사거리는 13,000 km나 된다. 북한에는 KN-08, KN-14 ICBM이 있는데, 세질-3와 관련있다는 보도는 전혀 없었다.

북한[편집]

북한이 세질 미사일의 고체연료를 획득했다는 첩보가 있다고 언론에 보도되었다.

2016년 4월 19일 이스라엘 피셔항공우주전략연구소탈 인바르 우주연구센터장은 미국 하원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지난달 북한의 고체연료 로켓엔진 분출시험에서 공개된 추진체는 이란이 개발한 것과 사실상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매체가 공개한 고체연료 추진체의 지름이 1.25인 점 등이 이란의 탄도미사일 세질과 제원 면에서 같다는 점을 근거로 "북한이 세질의 기술력을 직간접으로 받아들여 해당 추진체를 개발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1]

각주[편집]

  1. 북, 지난달 로켓 엔진 시험에 이란 기술 적용, 세계일보, 2016-0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