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춘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춘향(成春香)은 신상옥 감독, 임희재 각본의 1961년 흑백 영화이다.

이 영화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시도된 컬러시네마스코프 작품이란 점과, 같은 형식으로 홍성기(洪性麒) 감독이 만든 <춘향전>과 심한 경작(競作)을 벌였던 점으로 해서 개봉 당시 화제가 되었었다. 개봉 결과, 35만명이라는 흥행상의 대성공을 거두어, 신상옥이 창설한 '신필름'을 대메이커로 올려놓는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 다만, 춘향이란 '이팔 청춘'이라 하여, 16세 정도의 어린 처녀라야 하는데, 당시 30세가 넘은 최은희가 춘향으로 분한 것과, 역시 이도령역인 김진규가 적역이 아니었다는 평도 있었으나, 일단 흥행상의 성공은 이러한 배역문제를 완전히 덮어 버리고도 남을 만큼 절대적이었다. 어쨌든, 이때부터 <춘향전>이란 레퍼토리는 한국영화 흥행사(史)상 지울 수 없는 인연을 맺게 된 것이다.

출연[편집]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성춘향"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