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자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세 자석으로 구성된 초상자성의 도시.

상자성(常磁性, paramagnetism)은 외부의 자기장이 있으면 자기적 성질을 가지게 되지만, 외부의 자기장이 사라지면 다시 자기적 성질을 잃는 현상이다. 이는 자기장이 다시 사라져도 자성이 잔존하는 강자성과 다른 현상이다. 즉, 상자성을 띠는 물질은 그 상대 자기 투자율이 1보다 크고, 양의 자화율을 가진다. 외부 자기장에 의하여 물질 내의 자기 쌍극자들이 일시적으로 재배치되므로, 상자성 물질은 자기장에 이끌린다.

인가된 자장에 의해 발생한 인력은 장의 세기가 약할 때는 선형이다. 그것은 전형적으로 효과를 검출하기 위해 민감한 분석적 균형을 요구한다. 강자성과는 다르게, 상자성은 외부에서 인가된 자기장의 부재시에 임의의 자계를 지니지 않는다. 왜냐하면 열적인 움직임이 외부 자기장이 없을 때에는 스핀이 임의적으로 배향되게 유발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전체 자기장은 인가된 자기장이 제거되면 0으로 하락한다. 자기장이 있을지라도 단지 작은 자화만이 생기는데 그것은 전체 입자들 중 극소수의 스핀들만이 자기장에 의해 정렬되기 때문이다.

이 분율은 자기장의 세기에 비례하고 이것은 자기장 세기와 자화도의 선형의 의존성을 설명해 준다. 강자성체에 작용하는 인력은 비선형이고 더욱 강하다. 냉장고 문 등에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