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량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상량식(上樑式)은 목조 건물의 골재가 거의 완성된 단계에서 대들보 위에 대공을 세운 후에 최상부 부재인 마룻대(상량)를 올리고 거기에 공사와 관련된 기록과 축원문이 적힌 상량문을 봉안하는 의식이다.[1] 본래 목조 건축과 관련된 의식이지만 현대에도 건물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철골 공사의 마지막 부재를 올리는 의식을 지칭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요즘 행사는 종종 홍보 목적으로 미디어 행사에 맞춰져 있다.[2] 이후 의식이 있건 없건간에 건물의 구조를 더 일반적으로 마무리한다는 의미로 왔다.

각주[편집]

  1. 강명연 (2009년 11월 27일). “경복궁 광화문 복원 상량식 열려”. KTV 뉴스. 2011년 10월 2일에 확인함. 
  2. The Hoary Tradition of Topping Out Archived 2017-01-09 - 웨이백 머신.. The New York Times, 21 October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