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우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우제(三虞祭)는 장례를 치른 뒤, 세 번째에 지내는 제사이다.

개요[편집]

집이 아닌 산소에서 지내는 첫번째 제사로, 우제는 고인의 넋이 편히 계시도록 안정시킨다는 의미의 제사이고, 첫 번째인 초우제는 장사지낸 그날 집에 돌아와 지내며, 두 번째인 재우제는 초우제 뒤의 유일(柔日, 육갑의 십간 중에서 을(乙)·정(丁)·기(己)·신(辛)·계(癸)가 들어간 날)에 지내고, 세 번째인 삼우제는 재우제 뒤의 강일(剛日, 육갑의 십간 중에서 갑(甲)·병(丙)·무(戊)·경(庚)·임(壬)이 들어간 날)에 지낸다.

삼우제를 지낼 때에는, 산소에 가서 의 상태를 살펴보고, 간소하게 제수를 진설하여 제를 올린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