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분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분음(四分音, 영어: Quarter tone)이란 온음의 절반인 반음을 다시 반으로 나눈 음정을 뜻한다.

피에르 불레즈, 이반 비슈네그라드스키, 이안니스 크세나키스, 카를하인츠 슈톡하우젠, 지아친토 셀시, 알베르토 히나스테라, 크시슈토프 펜데레츠키, 트리스탄 뮈라이, 찰스 아이브스등 많은 작곡가들이 사용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