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고 옌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메달 기록
ViggoJensen.png
비고 옌센
덴마크의 기 덴마크의 선수
올림픽
남자 사격
1896 아테네 자유소총
남자 역도
1896 아테네 양손
1896 아테네 한손

알렉산더 비고 옌센(덴마크어: Alexander Viggo Jensen, 1874년 6월 22일 ~ 1930년 11월 2일)은 덴마크역도 선수, 사격 선수, 체조 선수, 육상 선수였다. 그는 아테네에서 열린 1896년 하계 올림픽에 참가해서 덴마크의 첫 올림픽 우승자가 되었다.

가장 먼저 참가한 종목은 역도 양손 경기로 현재의 용상 경기와 방식이 같다. 옌센과 영국론서스턴 엘리엇은 똑같이 111.5kg을 들었지만 심판들은 옌센의 자세가 더 좋았으며 그가 금메달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영국 대표단은 이에 항의해서 더 많은 경기를 해서 두 선수가 더 좋은 기록을 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으나 거절당했다. 그 결과 옌센은 1위를 유지했지만 추가 시도 때 그의 어깨에 경미한 부상을 당했다.

이 부상은 옌센이 한손 경기, 즉 현재의 인상경기 때 훼방을 늘어놓았다. 그는 57.0kg까지 들어올렸으나 경쟁자인 엘리엇은 71.0kg을 들어올려서 2위가 되었다.[1] 옌센은 포환던지기 경기에 출전해서 4위에 올랐다.[1] 원반던지기 경기에도 출전했으나 이번에는 4위이내에 들지 못했으며 6위에 올랐다.[1]

체조 경기에서는 로프등반 경기에 출전했다. 그는 로프등반을 다 끝내지 못했으며 14m를 오른 두 명의 그리스 선수와 12.5m를 오른 독일프리츠 호프만에 이어서 4위에 올랐다. 론서스턴 엘리엇도 이 경기에 출전했으며 엘리엇보다는 높이 올랐다.[1]

그는 군사소총 종목과 자유 소총 종목에도 출전했다. 군사소총 종목에서는 총 40발 중에 30발을 명중, 1,640점으로 6위에 올랐다.[1] 자유소총 종목에서는 꽤 좋은 성적을 내서 31발을 명중시켜서 1,305점을 기록, 3위에 올랐다. [1] 각 세트별 점수(한 세트당 10발)는 392, 423, 280, 210점이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