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리당의 당나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국 의회를 뷔리당의 당나귀로 묘사한 1900년 경의 정치적 카툰

뷔리당의 당나귀자유 의지의 입장에서 철학에서의 역설을 묘사한 것이다. 배가 고프면서 동시에 목이 마른 당나귀가 건초 한 더미와 물 한 동이 사이에 놓여 있는 가설적인 상황을 상정한다. 이 역설은 당나귀는 언제나 어떤 곳이든 가까이 갈 것임을 가정하므로, 당나귀는 건초와 물 사이에서 어떠한 합리적인 결정도 할 수 없어 배고픔과 갈증으로 죽게 된다.[1]

이 역설은 14세기 프랑스의 철학자 장 뷔리당을 이름을 딴 것으로, 이것은 뷔리당의 윤리적 결정론을 풍자한다. 비록 이 역설이 뷔리당의 이름을 따긴 했으나 철학자들은 이 개념을 뷔리당 이전부터 논의하였으며, 특히 아리스토텔레스는 배고프면서 목마른 남자의 예를 사용하였고,[2] 가잘리는 좋은 날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남자의 예를 들었다.[3]

각주[편집]

  1. “Buridan's ass: Oxford Companion to Phrase and Fable”. Encyclopedia.com. 2009년 12월 15일에 확인함. 
  2. Rescher, Nicholas (2005). 《Cosmos and Logos: Studies in Greek Philosophy》. Ontos Verlag. 93–99쪽. ISBN 393720265X. 
  3. Kane, Robert (2005). 《A Contemporary Introduction to Free Will》. New York: Oxford. 3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