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내소사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부안 내소사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
(扶安 來蘇寺 木造阿彌陀三尊佛坐像)
대한민국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255호
(2018년 3월 9일 지정)
수량3
시대조선시대
관리내소사
주소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2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부안 내소사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扶安 來蘇寺 木造阿彌陀三尊佛坐像)은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불상이다. 2018년 3월 9일 전라북도의 유형문화재 제255호로 지정되었다.[1]

지정 사유[편집]

부안 내소사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은 아미타불과 관음보살, 대세지보살상으로 이루어진 삼존불상으로, 조선후기 불상양식을 잘 갖추고 있고, 18세기 중․ 후반기에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상정 또는 계초의 작품적 특징을 잘 갖추고 있는 작품으로서 불상 연구에 중요한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각주[편집]

  1. 전라북도 고시 제2018 - 41호, 《도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 ․ 문화재자료) 지정》,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 도보, 제2626호, 46-50면, 2018-03-09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