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사 (품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부사(副詞) 혹은 어찌씨는 품사의 하나로, 동사, 형용사에 해당하는 용언과 부사, 그리고 문장 전체를 수식하는 수식어이다. 명사를 수식하는 역할은 형용사관형사가 수행한다.

부사는 일반적으로 "언제, 어디서, 어떻게, 왜"에 대하여 설명하게 된다.

부사의 종류[편집]

기능에 따른 분류[편집]

성분 부사[편집]

문장의 한 성분(成分)을 꾸며 주는 부사로, 성상 부사·지시 부사·부정 부사 등이 여기에 속한다.

① 성상 부사:'어떻게'라는 방식으로 용언을 꾸미는 부사로, '매우·빨리·잘' 등이 있다.
② 지시 부사:시간·처소, 또는 특정한 대상을 가리키는 부사로, '이리·저리·그때·내일·일찍·이미' 등이 있다.
③ 빈도 부사:용언의 행위를 행하는 빈도를 나타내는 부사로, '가끔·늘·항상·거의' 등이 있다.
④ 부정 부사:용언의 뜻을 부정하는 부사로, '아니·잘못·못' 등이 있다.
⑤ 의성 부사:사물의 소리를 표현하는 부사로, '철썩철썩·딸랑딸랑·펑펑,탁탁탁' 등이 있다.
⑥ 의태 부사:사물의 모양을 표현하는 부사로, '울긋불긋·꾸불꾸불' 등이 있다.
문장 부사[편집]

문장(文章) 전체를 꾸며 주는 부사.

① 양태 부사:말하는 이의 태도를 표현하는 부사로, '제발·설마·과연·만약·결코' 등이 있다.
② 접속 부사:문장이나 단어를 이어 주며 뒷말을 꾸미는 부사로, '그러나·그리고·또는·즉·요컨대·및' 등이 있다.

형성 방식에 따른 분류[편집]

① 본래부사:다른 품사에서 전성되어 오지 않은 부사로, '아주', '매우' 가 예이다.
② 전성부사:본래 다른 품사였던 단어가 어형이 바뀌어 형성된 부사이다. '빨리', '다행히' 등이 예이다. 부사형 동사나 형용사와는 다르다.

부사의 특징[편집]

형태가 변하지 않으며, 격조사는 취하지 않지만 보조사는 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