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스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가사키에 핵폭격 후의 버섯구름
뒷줄 가운데가 조종사 스위니 소령

복스카(Bockscar)는 일본 나가사키팻 맨 핵폭탄을 투하한 미국의 B-29 폭격기이다.

역사[편집]

1945년 8월 9일, 제393 폭격 비행대대 대대장 찰스 W. 스위니 소령이 복스카를 조종하여, 일본 나가사키에 핵출력 TNT 21 kt인 팻 맨을 투하했다. 나가사키의 44%가 파괴되었으며, 사망자 35,000명, 부상자 60,000명이 발생했다.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투하된 리틀 보이가 우라늄-235 64 kg을 사용해 고작 TNT 13 kt의 핵출력을 낸 것에 비해, 나가사키에 투하된 팻 맨은 2016년 현재 전세계 대부분의 핵보유국이 사용하는 내폭형 디자인을 채택해, 고작 6.2 kg의 플루토늄을 사용해 TNT 21 kt의 핵출력을 내었다.

1994년 NRDC토머스 코크란 박사는 저급, 중급, 고급 핵기술로 나누어 저급일 경우 6 kg으로 TNT 20 kt 핵분열탄을 만들 수 있다고 하는데, 팻 맨을 가리키는 것이다. 반면에 2005년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이라는 김명철(61) 박사는 요즘은 플루토늄 1 kg만 있으면 핵폭탄 1개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1] 코크란 박사는 고급기술일 경우 플루토늄 1 kg으로 TNT 1 kt 핵분열탄을 만들 수 있다고 보는데, TNT 1 kt 핵분열탄이면 TNT 10 kt 수소폭탄을 만들 수 있다. 한국과 미국 정보당국은 북한이 저급기술일 거라고 추정하다가, 최근에는 중급기술은 보유했을 것이라고 본다. 그러나 김명철 박사는 북한이 이미 고급기술에 이르렀다는 주장이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북, 수입플루토늄으로 핵무기 제조", 연합뉴스, 2005-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