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 차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벨라 차오(안녕, 내 사랑)(이탈리아어: Bella ciao)〉

1943-45년 사이 이탈리아 반파시스트 저항군들이 불렀던 노래

작사기와 작곡가는 알려져있지는 않지만 20세기초 착취당하던 이탈리아 북부의 포 강가의 쌀농사를 짓는 농부들이 불렀던 노래의 저항정신이 담겨져있는 곡과 가시를 가져온 것이다.

"Alla mattina appena alzata" 부분은 베토벤의 소나타 8번 비창과 비슷하다.

이 곡은 이탈리아 민요를 조사연구했던 죠반나 다피니 Giovanna Daffini 가 1962년에 녹음한 것이 최초의 녹음으로 알려져 있다.

19세기 중후반에 비슷한 곡 "Alla mattina appena alzata"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최초의 버전은 1906년 이탈리아 북부의 피에몬떼의 베르첼리 로부터 시작되었다.

이곡은 유고내전 당시에도 많이 불려졌다고 한다.

자유를 찬양하는 노래로 역사적이고 혁명적인 이벤트에서 많이 연주되었으며 현재에도  그렇다. 원래는 나찌군에 대항하던 이탈리아의 저항군(파르티잔)들이 불렀던 곡이며 폭압적인 정권이나 권력자들에 대항해서 자유를 갈구하는 곡으로 사용되고 있다.

웨이터에서 오페라 가수가 되었던 로마노스 마르코니 그릴 Romano's Macaroni Grill의 애창곡으로 의자 위로 올라가 관객들과 함께 박수를 치며 열정적으로 불렀으며, 텀포가 점점 빨라지게 연주를 하였다.

2012년 환경운동가들은 벨라 차오의 멜로디를 지구 온난화에 저항하는 정치적 행동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바꾸어 Do it now라는 곡을 만들기도 하였다.

이탈리아어 가사[편집]

Una mattina mi son svegliato,
(Stamattina mi sono alzato)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Una mattina mi son svegliato,
(Stamattina mi sono alzato)
e ho trovato l’invasor.

O partigiano, portami via,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O partigiano, portami via,
ché mi sento di morir.

E se io muoio da partigiano,
(E se io muoio sulla montagna)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E se io muoio da partigiano,
(E se io muoio sulla montagna)
tu mi devi seppellir.

E seppellire lassù in montagna,
(E tu mi devi seppellire)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E seppellire lassù in montagna,
(E tu mi devi seppellire)
sotto l’ombra di un bel fior.

Tutte le genti che passeranno,
(E tutti quelli che passeranno)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Tutte le genti che passeranno,
(E tutti quelli che passeranno)
Mi diranno «Che bel fior!»
(E poi diranno «Che bel fior!»)

«È questo il fiore del partigiano»,
(E questo è il fiore del partigiano)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È questo il fiore del partigiano,
(E questo è il fiore del partigiano)
morto per la libertà!»
(che è morto per la libertà!)

국문 번역[편집]



어느 날 아침 일어나
(오늘 아침 일어나)
오, 안녕 내 사랑! 안녕! 안녕히!
어느 날 아침 일어나
(오늘 아침 일어나)
침략자들을 보았다오.

오 파르티잔이여, 나를 데려가주오.
오, 안녕 내 사랑! 안녕! 안녕히!
오 파르티잔이여, 나를 데려가주오.
죽을 준비가 되었다오.

내가 파르티잔으로 죽으면,
(내가 산에서 죽으면,)
오, 안녕 내 사랑! 안녕! 안녕히!
내가 파르티잔으로 죽으면,
(내가 산에서 죽으면,)
나를 묻어주오.

나를 산에 묻어주오.
(그대 나를 꼭 묻어주오.)
오, 안녕 내 사랑! 안녕! 안녕히!
나를 산에 묻어주오.
(그대 나를 꼭 묻어주오.)
아름다운 꽃그늘 아래

사람들이 그곳을 지나면,
(지나가는 사람들은 다들)
오, 안녕 내 사랑! 안녕! 안녕히!
사람들이 그곳을 지나면,
(지나가는 사람들은 다들)
아름다운 꽃을 보게 되겠지.
(꽃이 아름답다 하겠지.)

파르티잔의 꽃이라 말해주오.
(파르티잔의 꽃이라 말해주오.)
오, 안녕 내 사랑! 안녕! 안녕히!
파르티잔의 꽃이라 말해주오.
(파르티잔의 꽃이라 말해주오.)
자유를 위해 죽은 파르티잔의 꽃이라고.
(자유를 위해 죽은 파르티잔의 꽃이라고.)

국문 번역 출처: 은하미르스키 인문과학연구소

임정득 번안(2015)[1][편집]



창 밖 세상은
깨어 일어나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해야 할 일이
내 혈관 속에
햇살처럼 스며오네

언젠가 인지
알 수 없지만
o bella, ciao! bella, ciao! bella, ciao, ciao, ciao!

변해 있을
이 세상에서
당신과 만나고 싶어


출처 : 임정득 공식 홈페이지 「정득의방」

각주[편집]

  1. 임정득 정규 2집 「당신이 살지 않았던 세계」 8번 트랙, 201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