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박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베이비박스(baby box)는 부득이한 사정으로 아기를 키울 수 없는 산모가 작은 철체 상자 안에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만든 것으로 유기되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만들어졌다.

나라별 베이비박스[편집]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는 현재 서울 주사랑공동체교회의 이종락목사가 베이비 박스를 운영하고 있으며,경기도 군포시 새가나안교회에서도 '국내 두 번째 베이비 박스' 가 운영되고 있다. "영아 유기 조장? 이거 없으면 갓난아이 그냥 죽어요"]</ref> 이종락 목사는 교회 앞 대문에 버려진 신생아가 저체온증으로 숨질 뻔한 일을 겪고 나서 설치했다고 한다. 이곳의 베이비 박스는 담장을 뚫어 만든 것으로 가로 70㎝, 높이 60㎝, 깊이 45㎝의 공간으로 되어있다. 담장 벽에는 ‘미혼모 아기와 장애로 태어난 아기를 유기하거나 버리지 말고 여기에 넣어 주세요’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아기를 두고 가면 벨이 울리며 이 목사가 아기를 방으로 데리고 간다. 하지만 이 베이비박스는 찬반논란에 휩싸여 있다.길바닥이나 쓰레기통에 버려져 죽을 수 있는 어린 생명들을 살린다는 입장과, 결국 아기를 죄책감 없이 버리는 행위를 더욱 조장하게 만든다는 입장이다.

일본[편집]

구마모토현 지케이(慈惠) 병원에 ‘황새의 요람’이라는 이름의 베이비 박스가있다. 아시아권 나라에서는 최초로 베이비 박스를 공식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시설은 다음과 같은 원칙을 가지고 있다. ① 병원의 한적한 곳에 45㎝×65㎝의 문을 만들고, 그 안에 섭씨 36℃를 유지하는 보육기를 놓는다. ② 아기가 그 안에 놓이면, 알람이 울려 병원의 담당자에게 알린다. ③ 감시 카메라는 아기만 비추게 된다. ④ ‘아무래도 아기를 다시 데려와야겠다는 생각이 들면 저희를 믿고 언제든 연락을 주십시오’라는 편지를 놓아 둔다. [1] '갓난아기 포스트'라고도 불리는 이 베이비 박스는 누군가가 아기를 이곳에 놓으면 간호사실에 벨이 울리고 폐쇄회로 TV에 그 모습이 비치도록 돼 있다. 그 후 곧바로 간호사가 달려가 아기를 돌보도록 돼 있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2]

베이비 박스를 둘러싼 찬반 논란[편집]

찬성[편집]

베이비박스는 버려진 유아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필요하다. 아기를 맡길 수있는 시설이 현실적으로 부족한 상황과 시설이 있더라도 신분 노출을 꺼리는 부모들이 있기 때문에 이것은 아기의 생명과 직결 될 수 있고, 추운 겨울 날씨에 연약한 아기들이 동사할 수 있기 때문에 베이비 박스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입양특례법이 개정된 후 아기를 입양기관에 등록하는 방법이 까다로워 졌기 때문에 아기의 유기 수가 늘어난 이 시점에서 베이비박스는 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라고 할 수 있다.[3]

반대[편집]

아기를 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선 안된다는 입장으로, 베이비박스가 영아 유기를 조장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이 주장은 근거가 매우 약하다. [4]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힘든 9개월의 임신기간을 거쳐 출산까지 한 엄마라면 자신이 죽이거나 길거리에 버리는대신 그나마 베이비박스를 통해 아이를 살려보려는 방법으로 선택한다고 보는것이 더 옳다.

주석[편집]

  1. '아기 우체통'은 구원일까 절망일까
  2. 일본, '갓난아기 포스트' 논란
  3. '베이비 박스' 있어야 할까요
  4. Abandoning Evidence: What research says about baby killing and baby box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