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반초(班超, 32년 - 102년)는 중국 후한의 무장이다. 문사가문 출신으로, 서안 근처의 샨시성 함양(咸陽)에서 태어났다. 한나라(漢)때 역사가인 반표(班彪)의 아들이자, 한서(漢書)의 저자인 반고(班固)의 아우로 이 세 사람을 삼반(三班)이라 칭한다. 자는 중승(仲升).

그의 선임자였던, 곽거병(霍去病)이나 위청(衛青)처럼 타림 분지에서 흉노족을 효율적으로 방어했으며, 광무제의 통치 기간 기마부대를 이끌고 흉노를 격퇴하고 서역(중앙아시아)의 지배권을 확보하였다.

전한장건의 활약 이후 끊겼던 실크로드를 다시 개척하여 후한과 서역의 교역길을 열었다. 그의 원정대는 파르티아카스피 해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유럽원정[편집]

카슈가르 반초성의 반초의 동상

반초는 91년 서역도호부의 도호가 되었고, 쿠차서역도호부를 설치했다. 97년에는 톈산 산맥파미르고원을 7만명의 경기갑 군사로 횡단하여 실크로드를 어지럽히던 흉노나 훈족을 토벌했다. 파르티아의 파코루스 2세와 동맹을 맺어 동쪽으로는 파르티아, 서쪽으로는 카스피 해의 해변과 투르크메니스탄메르브까지 그의 기지를 확장했다. 여기서 감영이라고 부르는 그의 수하 장수를 특사로 로마에까지 파견했다고 전해진다. 감영은 유럽에 중국의 흔적을 남긴 최초의 중국인이었고, 실제로는 흑해에까지 도달하지 못했다. 감영은 한나라와 유럽의 직교역에 위기를 느낀 파르티아 상인들의 방해로, 되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파르티아와의 동맹으로 설치된 한나라 군대의 기지는 파르티아의 수도 크테시폰(이란)과 며칠 거리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날의 바그다드와 52 km 거리 밖에 되지 않았다. 한나라 군대는 이 지역을 몇 년간 다스렸다. 116년 로마의 황제 트라이아누스파르티아로 진격하여 크테시폰으로 진격을 했는데, 한나라의 요새와는 하루 거리였지만, 직접적인 접촉은 일어나지 않았다.

100년 (영원 12년) 반초는 서역에 31년 동안 머물다가 고향이 그립다고 조정에 귀국 탄원서를 냈다. 102년에 그의 요청이 받아들여지고, 낙양(洛陽)에 돌아온 반초는 고향에서 사망하게 된다. 반초가 없어지자, 흉노는 활발하게 정복 활동을 벌이고 서역은 곧 흉노의 세력에 떨어졌다. 그 후 한은 몇 번이나 서역에 군대를 보내지만, 반초가 있던 시절의 영토는 되찾을 수 없었다.

중국 속담에서 반초는 서역을 개척한 뛰어난 인물로 장건과 동일하게 여겨진다.

서한장건이 있었다면, 동한에는 반초가 있었다.

반초의 가족:[편집]

실크로드를 지키며, 서장 수호에 일평생을 보낸 반초 본인을 제외한 모든 가족은 모두 아버지 반표부터 시작하여 여동생인 반소에 이르기까지 한서를 완성시키기 위해 일생을 바쳤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