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규 (191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홍규(박홍규, 1919-1994)는 대한민국의 형이상학자이다. 호는 소은(소은). 1919년 광주 서창면 서창리에서 박하정과 송계남의 3남1녀 중 2남으로 태어났다. 광주 서방 소학교와 서 중학교, 서울 중앙 중학교, 일본 와세다 제1고등학교를 거쳐 와세다 대학 법학부에 입학했다가 다시 와세다 대학 철학과에 입학하여 졸업했다. 해방후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불어 강사로 출발하여 1955년부터 같은 대학교의 철학과 교수로 활동했다. 그는 죽을 때까지 평생 공부만 했으나 그가 남긴 글은 오직 논문 7편뿐이었다. 이를 안타깝게 생각하던 제자들이 그의 강의를 녹음했고, 이 녹음은 그대로 녹취되어, 그의 사후에 총 5권의 박홍규 전집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그는 특히 플라톤과 베르크손을 가장 완벽한 형이상학자로 소개했는데, 지금 남은 강의도 주로 그 두 사람에 관한 것이다.

철학[편집]

그의 철학은 한마디로 실증적 형이상학이라 할 수 있다. 학문이 일반적 생각이나 사상과 다른 점은 그것이 단순한 독사(의견)가 아니라 에피스테메(참된 인식)라는 것이다. 철학도 학문이라면 당연히 에피스테메여야 한다. 어떤 생각이 에피스테메가 되려면 주장하는 내용이 근거가 있어야 하고, 근거가 있으려면 주장하는 데이터(내용에 대한 자료들)에 부합해야 한다. 즉 에피스테메냐 아니냐의 기준은 데이터라는 것이 그의 철학의 출발점이다. 철학은 특히 데이터 일반에 대한 반성이므로 가장 우선적으로 데이터 일반에 대한 분류(classification)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려면 우선 모든 존재자들에 대해 하나도 소홀함이 없이 자기동일성이 주어져야 한다. 어떤 존재자를 다른 것으로 환원하지 말고 그것을 바로 그것으로 인정해야 분류도 제대로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각 존재자의 이데아를 확립하는 작업이다. 그런데 이 세상의 각 존재자는 서로 구별될 뿐만 아니라 서로 연관을 맺고 있다. 그런 연관을 맺게 해주는 원리가 아페이론이다. 세계는 이데아들과 아페이론이 섞여서 이루어진 것인데 이 둘은 성질이 반대되는 것이므로 가만히 놓아 두면 서로 섞일 수가 없다. 그래서 이것을 섞어주는 원리가 필요한데 그것이 능동적 운동이다. 이데아, 아페이론, 능동적 운동 이 세가지가 기본적인 형이상학적 원리가 되는데, 이것은 플라톤의 세 원인 그대로이다. 그러므로 플라톤의 가장 큰 업적은 이 세 원리를 발견한 것이라는 것이 박홍규의 생각이다. 그러나 철학이 이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후에는 플라톤을 넘어서서 능동적 운동을 중심으로 하는 철학이 생겨나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베르크손의 철학이다. 그의 지속은 끊임없이 움직이면서도 자기동일성을 잃지 않는 운동이다. 현대의 형이상학은 모두 그의 능동적 운동에 기반을 두고 이루지는 변형들이다.

저서[편집]

박홍규 전집

         1. 희랍철학 논고, 1995, 민음사.
         2. 형이상학 강의1, 1995, 민음사.
         3. 형이상학 강의2, 2004, 민음사.
         4. 플라톤 후기철학, 2004, 민음사.
         5. 베르그송의 창조적 진화 강독, 2007, 민음사.

연구서[편집]

  • 최화, 박홍규의 철학. 형이상학이란 무엇인가, 2011,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